[POSRI Focus] 변화와 혁신의 시기, 절대평가가 부상(浮上)하고 있다 외 1건
  • 날짜2016.11.16
  • 조회수 : 140
  • 추천수 : 0

[POSRI 보고서]

POSRI 이슈리포트 경영인사조직

2016-11-14 조성일

GE, Microsoft, Adobe 등 글로벌 기업들이 상대평가를 폐지하고 절대평가를 도입하고 있다. 평가제도의 변화 트렌드는 경쟁보다는 협력을 지향하고자 하는 경영환경의 변화에서 기인한다. 절대평가는 과연 상대평가의 대안이 될 수 있을까? 도입을 검토하는 기업들은 처한 상황과 제도의 장단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

POSRI 이슈리포트 경제글로벌 경제

2016-11-14 이대우

인도 경제는 중국을 제치고 성장률 1위에 오르면서, 침체 상태에 있는 세계 경제를 견인할 새로운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인도 경제의 성장의 이면에 부실채권이라는 그림자가 짙게 드리우고 있다. 인도 중앙은행에 따르면, 인도 은행들의 전체 여신 중 부실채권 비중이 최근 급격히 상승하여 과거 10년 내 인도 은행들의 안정성이 최고로 저하되었다고 한다. 더욱이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에 비해 인도의 대외채무가 급격히 늘었고, 대외채무 대비 ...

제목저자발행일
자기 완결형 성과주의의 실천 - 日 교세라 그룹의 아메바 조직을 중심으로 -박준하2016-11-07
2017 경제전망고준형
김영삼
2016-11-08
ESS로 이모작(二毛作)을 준비하는 전기차 배터리박수항2016-10-19
온라인을 닮아가는 전력 생태계 - 시장구조, 가치사슬, Biz 모델의 변화 시작정제호2016-10-19
Start-up Culture, 대기업에 과연 필수적인가?박준하2016-10-17

[POSRI 리더스뷰]

POSRI 리더스뷰 경영인사조직

2016-11-15 박용삼

당근과 채찍(Carrot&Stick). 고집 센 당나귀를 움직이게 하려고 눈앞에는 당근을 매달고 뒤로는 채찍을 휘둘렀다는 데서 유래한 말이다. 당연히 당근은 보상을, 채찍은 처벌을 말한다. 1942년에 미국의 심리학자 크레스피(Leo Crespi)는 일의 능률을 올리려면 당근과 채찍의 강도가 세져야 함을 실험으로 입증했고, 이를 바탕으로 ‘크레스피 효과’라는 말도 생겼다. 학교든 회사든, 공공이든 민간이든 우리는 지금 당근과 채찍으로 짜인 틀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제목저자발행일
[테드 플러스] 꿈의 나라 vs 공포의 나라박용삼2016-11-02
[차이나프리즘] 고급인력 확보에 사활을 거는 중국 김창도2016-11-07
[신경영 트렌드] 인공지능은 경영자를 대체할 것인가김훈태2016-11-03
[테드 플러스] 누구나 안식년이 필요해 박용삼2016-10-18

[미디어가 담은 POSRI]

제목저자발행일
‘최순실·트럼프·가계부채’ 악재에 내년에도 저성장 ‘빨간불’ 2016-11-16
최순실 쇼크·트럼프 스톰… 내년 2%대 성장도 버겁다 2016-11-15
반덤핑 등 보호무역 확산 우려2016-11-14
높아지는 美 수출장벽 맞닥뜨린 철강업계···'멕시코産 관세폭탄'에 가격경쟁력도 휘청2016-11-14
'내년 한국 성장률 2.4%…수출·내수 모두 안좋다'<포스코硏> 2016-11-14
'스테인리스산업 공급과잉 불가피…미래형 모델 만들어야'2016-11-11
'스테인리스 업체 간 통합화 지속…블루오션 개발해야'2016-11-11
최대 경쟁사 포스코 겨냥 日 견제나서 2016-11-11
국산 자동차·철강 수출 차질 가능성…수출 30% 차지 삼성·LG전자도 긴장 2016-11-10
‘극단적 보호무역’ 트럼프…철강업계 '수출 타격 불가피'2016-11-10
한국 산업계, 美 보호무역 초긴장... 車·ICT·철강 '암울'2016-11-10
포스코 견제 들어간 일본, 한국산 철강재 산업피해 조사 착수 2016-11-10
로맨스(Romance)와 불륜(不倫)의 차이 2016-11-10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저장
    처음 목록 이전 목록 다음 목록 마지막 목록

    POSRI
    LOVE 지수

    POSRI LOVE

    9,467,724

    내가 본 자료

    /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