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친디아 플러스] vol.134(2019.3-4)

[친디아 플러스] vol.134(2019.3-4)

전체보기

Cover Story [커버스토리] 친디아의 봄, 축제의 경제학

글로벌 경제
  • 글쓴이김동하,상연진,박번순,장준영,백용훈
  • 조회수! : 192
  • 추천하기 : 0
텍스트 크기
0 0 0
축제의 경제학
축제 본연의 전통 유지와 고유 콘텐츠 개발 필요


3~4월이 되면 동남아 각국은 자국 음력에 맞는 새해 맞이 행사와 다양한 봄 축제를 개최한다. 타지에 나가 경제활동을 하는 수많은 근로자들은 다양한 선물을 사서 고향을 방문하며 연휴를 즐긴다. 더위가 시작되는 동·서남아 국가에서는 물 관련 축제를 열고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더위에 대비한다. 이번 커버스토리에서는 국가별 새해 맞이 행사와 봄 맞이 축제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살펴봤다.

1. (중국 춘절, 생산·수출 증가로 경제 활성화)'춘절' 등 명절 소비 진작으로 경제 활성화 유도 - 소비 위축 타개 방안으로 '휴일 경제학' 등장
2. (인도 홀리, 축제용 제품 생산과 소비 증가) 인도 경제에 큰 활력 불어넣는 색의 축제 홀리 - 중국산 축제용품 수입 급증 … 소규모 印 업체들 고전
3. (태국 송크란, 관광객 유치로 경제성장 기여) 태국, 왕실 관련 공휴일, 종교기념일 많아 - 비수기 관광객 유치 위한 발전정책 도입 필요
4. (미얀마 띤장, 불교 특성상 경제효과 미흡) 4월에 새해 맞는 미얀마의 최대 명절 '띤장' - 경제효과 보려면 차별화된 전략 갖추어야
5. (베트남 ‘뗏’ 소비 증가와 관광업 활성화)베트남 전통문화·공동체의 상징 음력 설 '뗏' - 유통·관광산업 반짝 호황 … 경제 활성화에 기여
트위터 페이스북 링크드인 계정을 선택해 로그인해 주세요.

처음 목록 이전 목록 다음 목록 마지막 목록

POSRI
LOVE 지수

POSRI LOVE

20,444,360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