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검색결과 337
  • 제목순 제목순 위로 정렬 제목순 아래로 정렬
  • 등록일 등록일 위로 정렬 등록일 아래로 정렬
  • 조회순 조회순 위로 정렬 조회순 아래로 정렬
  • 추천순 추천순 위로 정렬 추천순 아래로 정렬
  • [친디아 플러스] vol.110
    • 경영
    • 인사조직

    글로벌 기업의 디지털 인재 확보 전략

    • 날짜2017.01.19
    • 글쓴이천성현

    최근 GE, Siemens 등 글로벌 선진기업들은 4차 산업혁명을 화두로 디지털 기업으로 변신과 함께 이를 실행할 디지털 인재의 육성과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앞선 기업들의 디지털 인재 확보를 위한 채용, 인재교류, 교육훈련 등 트렌드를 살펴보고, 우리기업의 디지털 인재 확보를 위한 시사점을 분석해 본다.

    [목 차]
    1.    디지털 인재가 필요한 때!
    2.    선진기업의 디지털 인재 확보 트렌드
    3.    시사점

    [Executive Summary]

    ○ 디지털 기업 변신의 실행력 강화 위해 디지털 인재 확보가 최우선 과제
    - GE, Siemens 등 글로벌 제조기업은 미래비전으로 Digitalization(디지털화) 제시
    - 대다수 글로벌 기업은 디지털 기술과 인재가 부족하다는 인식
    ☞ S/W엔지니어, 데이터분석 전문가 등 인재 확보 위한 채용, 육성 방안 검토 필요

    ○ 선진기업의 디지털 인재 확보 트렌드를 파악해 사업전략 실행의 시사점 도출

    트렌드 1. 실리콘밸리 소프트웨어 전문가 채용
    - GE는 ‘Digital사업부’ 신설, 디지털 전문인력 6천 명 이상 채용
    - 구글, IBM, 아마존 등 실리콘밸리 기업의 엔지니어를 대폭 영입하기 위해 전문가 채용 방식을 혁신하여 운영







    [GE 소프트웨어 전문가 채용방식 혁신 주요 내용]
    • 소프트웨어 전문가 채용을 전담하는 채용전문가 영입, 전문부서 신설 운영
    • 모바일, 온라인 활용 소프트웨어 기업 브랜드 홍보 예) GE SW신입사원 동영상 유투브 홍보
    • GE 고유의 면접방식 개선: GE 추구가치+리더십 잠재역량+기술 면접 병행








    트렌드 2. 스타트업과 디지털 인재 교류 및 흡수
    -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기업과 인력교류 또는 디지털 기술 기업 제휴 추진
    - 스타트업과 협업 프로젝트 수행 통해 신사업 추진 및 내부 과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내부 임직원 디지털 마인드와 역량 강화 효과도 거둠
    - 기술력이 검증된 스타트업 인수 통해 기술과 인력 확보도 병행



    • P&G(마케터)-구글(SW개발자) 인력교류 근무
    • 나이키-Techstars와 건강관리 디지털시계 공동 개발 및 마케팅 추진
    • 유니레버 파운드리 프로그램: 내부 혁신과제를 스타트업과 임직원 공동 수행
    • 월마트 소프트웨어 개발 스타트업 인수: Kosmix(소셜검색엔진), Grabble(판매S/W 개발)




    트렌드 3. 고객사, 협력업체, 임직원 대상 소프트웨어 교육훈련
    - 내부 임직원 디지털 리더십 교육과정 통해 내부 인재 육성
    - Siemens, GE 등은 자사 표준플랫폼 활용 위한 소프트웨어 개발교육을 통해 업계 표준플랫폼 기술 확산 추진



    • GE DTLP(Digital Technology Leadership Program): 신입/경력 2년 이상 직원 디지털 교육
    • Siemens의 PLM, GE의 Predix: 고객/협력사 임직원에게 디지털팩토리 플랫폼 기술교육 실시




    ○  우리 기업도 디지털 인재 수요예측 및 육성/확보 위한 프로그램의 선제적 운영 필요
    - [디지털 기업 변신 필요 인재] 전문 헤드헌터 활용 또는 ICT 전담 채용 부서 운영 검토
    - [신사업/혁신 인재] S/W 전문 스타트업과 혁신과제 협업 수행하는 방식 고려
    - [내부인재 육성] 임직원 ‘디지털 리더십 교육’ 통한 디지털 핵심인재 육성 추진

    • 조회수 : 251
    • 추천수 : 0
    • 다운로드
    new
  • [친디아 플러스] vol.110
    • 산업
    • 산업일반

    4차 산업혁명의 전개와 확산 - 산업용 로봇과 센서시장 중심으로 -

    • 날짜2017.01.12
    • 글쓴이최동용

    최근 4차 산업혁명이 화두로 부상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관련 혁신기술들은 기업의 생산성 향상과 원가절감에 기여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성장속도와 시장규모에 대한 전망 차이가 큰 상황이므로 4차 산업혁명의 선행산업인 로봇과 센서산업을 분석해 시사점을 제시하고자 한다. 

    [목   차]
    1. 4차 산업혁명 전개와 의미
    2. 4차 산업혁명 효과 아직 불확실 
    3. 4차 산업혁명 선행 산업 현황 
    4. 종합 및 시사점

    [Executive Summary] 
    ○ 최근 4차 산업혁명이 화두로 부상하는 것에 맞춰 선진국, 제조업 중심으로 성장산업이 부각되면서 많은 기업들이 미래 투자처로 고려 
    - ’10년 이래 혁신적인 기술들이 시장에 전파되면서 독일은 인더스트리 4.0, 미국은 산업인터넷, 일본은 로봇신전략 등 제조업 경쟁력을 높이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음
    - 이에 따라 한국 정부와 기업들도 주력산업의 침체 속에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하여 성장의 돌파구를 다각도로 모색하며 투자를 고려하고 있음 

    ○ 4차 산업혁명 관련 혁신기술들은 기업의 생산성 향상과 원가절감에 기여하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으나, 성장산업의 성장 속도와 시장규모 전망은 차이가 많이 나는 등 불확실성이 상존함 
    - 자율주행 광산 운반트럭은 생산량을 15~20% 증가시키고 운영비용은 8% 낮추며, 자율주행 굴착장비는 생산성을 30~60%까지 높임
    - 사물인터넷을 도입한 기업들은 18% 정도의 원가절감 성과를 거두고, 데이터 기반한 의사결정 기업들은 일반 기업 대비 생산성이 5~6% 높아짐
    - 그러나, 맥킨지의 ’25년 12대 유망산업의 경제적 효과 추정치는 적게는 2배에서 많게는 7배까지 차이가 나는 등 불확실성이 존재함

    ○ 4차 산업혁명 관련 선행 산업인 산업용 로봇시장과 센서시장을 검토한 결과, 10% 이상의 고성장을 지속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성장세가 예상됨 
    - 미래 제조의 핵심인 산업용 로봇은 ’03년 8.1만 대에서 ’10년 12.1만 대로 연 6%의 완만한 성장을 보이다 이후 16% 고성장세로 전환되었고, 앞으로도 원가우위를 위한 자동화 요구 증대로 13%의 고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됨
    - 사물인터넷 시대의 첨병인 센서시장도 자동차, 휴대폰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면서 최근 6년간 연 12%의 높은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사물인터넷 시대에 핵심기기로 역할을 하면서 연 11%씩 고성장하여 ’10년 후에는 현재보다 100배인 1조 개의 센서가 지구상에 존재할 것으로 전망됨  

    ○ 기업 입장에서는 성장산업의 가시화 시기에 따라 기회와 위험이 수반되기 때문에 해당 산업의 성장 추세와 수요조건 등에 대한 모니터링이 필요
    - 특히 산업과 시장의 융복합 트렌드에 따라 산업에 대한 재정의와 재분류를 통한 시장규모의 추정과 수요산업과의 연관 예측 등이 선행되어야 함
     

    • 조회수 : 1,802
    • 추천수 : 1
    • 다운로드
  • [친디아 플러스] vol.110
    • 경영
    • 인사조직

    선진국 기업들은 어떻게 유연근무제를 정착시켰는가

    • 날짜2017.01.05
    • 글쓴이방상진

    최근 유연근무제의 긍정적 효과가 강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기업들이 유연근무제 도입에 미온적인 것이 사실이다. 우리와 달리 유럽, 미국 등 서구기업은 물론 일본기업들은 유연근무제를 활발히 도입하고 있는데, 이들의 유연근무제 확산 비결이 무엇인지 살펴본다.

    [목   차]
    1.    우리나라 기업의 유연근무제 활용실태
    2.    선진국 기업들의 유연근무제 정착 비결
    3.    시사점

    [Executive Summary] 
    ○ 정부나 언론을 통해 ‘생산성 향상’, ‘인재 확보’, ‘일•가정 양립’ 등 유연근무제도의 긍정적 효과가 강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우리나라의 대다수 기업들은 유연근무제 도입에 미온적임
    - 유연근무제 활용률은 22%로, 시간제 근로 11.3%, 시차출퇴근제 12.7%, 탄력적 근로시간제 9.2%, 재택근무 3.0%임 

    ○ 우리와 달리 유럽이나 미국 등 서구기업은 물론 일본기업도 유연근무제를 활발히 도입하고 있는데, 이들 국가의 유연근무제 확산 비결은 다음과 같음


    ‘여성∙고령인력 증가’, ‘저출산’ 대응이라는 국가 차원의 명확한 목적에서 출발, 국가적 공감대 형성을 통해 필요성에 대한 인식 제고 


    - 미국은 1980년대 이후 여성/고령 인구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연방정부 차원에서 적극 도입, 일본은 장관급 ‘근로방식 개혁 담당상’을 임명하여 유연근무제를 저출산 대책의 핵심 정책으로 삼아 확산에 총력
     


    실근로시간 단축과 병행하여 실효성 확보


    - 장시간 초과근로가 표준적인 규범으로 확립되어 있는 근무환경에서는 유연근무제가 제대로 활용되기 어려움. 선진국들은 실근로시간 단축과 유연근무제 도입을 함께 추진함으로써 유연근무제의 실효성을 확보
     


    기업은 유연근무제를 우수인재 유인책 및 동기부여 방안으로 적극 활용


    - 밀레니얼 세대에 어필하는 유연근무제를 고용브랜드화 할 필요. 일본은 ‘아베노믹스’ 이후 기업의 인력 유치 경쟁이 본격화되면서 유연근무제 활성화
     


    유연근무제 도입, 운영의 기반이 되는 인사관리 체계, IT 시스템 등 도입 要


    - 유럽 및 미국은 ‘직무중심 인사관리’를 통해 보다 쉽게 유연근무제를 정착. 일본은 원전사고 후 절전을 위한 조기 귀가, 재택근무 경험을 토대로 변화 가능성을 얻고 IT 시스템, 새로운 평가제도 등을 적극적으로 도입


    ○ 선진국들이 먼저 겪은 출산율 하락, 생산가능인구 감소 및 이로 인한 우수 인재 확보의 어려움 등은 당장 우리 눈 앞으로 다가온 이슈임. 따라서 보다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대응 필요

    - 도입이 용이한 직무 중심의 시범 운영, 평가/정보관리 체계 정비, 초과근로 단축 등 병행을 통해 우수인재 유치 및 동기부여를 위한 실질적인 유인책으로 정착시키기 위한 노력이 요구됨

    • 조회수 : 1,623
    • 추천수 : 3
    • 다운로드
  • [친디아 플러스] vol.110
    • 철강
    • 마케팅/통상

    ODA 활용과 철강수출 확대 - 일본 철강업계 사례와 시사점

    • 날짜2016.12.29
    • 글쓴이이윤희,김지선

    세계 각국의 수입규제 강화로 한국의 철강수출이 타격을 받고 있다. 통상마찰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수출시장 다변화 노력과 함께 주력시장 안정화와 신시장 개척을 위한 새로운 정책방안 모색도 필요한 상황이다. 특히 신시장 개척에는 철강사와 정부간의 공조와 협조가 중요하다는 점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는 일본 철강업계의 공적개발원조(ODA) 활용사례를 살펴보고 한국 철강업계에  시사점을 분석해 본다.

    [목   차] 
    1.    철강보호주의와 수출환경 악화 
    2.    ODA 활용과 수출확대 효과
    3.    일본의 ODA 운용 현황과 특징
    4.    일본 철강업계의 ODA 활용 사례
    5.    한국의 ODA 운영 현황
    6.    종합 및 시사점

    [Executive Summary] 

    ○ 세계 각국의 수입규제 강화로 한국의 철강수출이 타격을 받고 있어, 주력시장 안정화와 신시장 개척을 위한 새로운 정책방안 모색이 필요함 
    - 작년부터 미국, 말레이시아, 중국, 인도, 태국, 칠레, 베트남, 대만, 남아공, 사우디 등에서 무역제소를 당하며 철강 수출환경이 급속히 악화되고 있음

    ○ 신시장 개척에는 철강사와 정부간의 협력과 공조가 중요하다는 점에서, 일본 철강업계의 공적개발원조(ODA) 활용사례를 살펴보고자 함 
    - 일본의 ODA는 ’13년 U$225억(세계 2위), ’14년 U$157억(세계 4위) 규모이며, 무상원조(자금지원, 기술협력), 유상원조(정부차관, 민간투자) 형태로 지원
    - 일본 정부는 1950년대부터 개도국의 경제성장 명분하에 일본 기업의 수출 제고와 해외진출 확대에 기여함으로써 자국실익형 ODA를 추구하고 있음

    ○ 일본 철강업계는 정부 ODA를 활용하여, 동남아•인도 등 다수 국가에서 교량, 항만, 철도 및 고속도로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기술지원도 수행 중
    - NSC(현 NSSMC)는 ’98년 이후 10년간 30여개 교량•항만•고속도로 사업 참여, 대상국은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 우즈베키스탄, 파키스탄, 이란, 중남미 등
    - JFE는 인도 델리-뭄바이 화물철도 교량 건설에 참여(’18년 완공예정), Nippon Koei와 공동으로 인도 노후 철도•교량 재건축 사업 참여 추진(’16)

    ○ 한국의 ODA는 금액이 계속 늘고 있지만, ’14년 현재 U$19.3억으로 일본의 1/8에 불과하고, 일본과 달리 철강산업과 관련된 ODA 활용은 미미함
    - 한국의 ODA 대상지역은 아시아 52%, 아프리카 22% 순이며, 분야별로는 사회인프라/서비스 41%, 경제인프라 및 서비스 34%, 산업 관련 11% 순임 

    ○ 한국의 ODA 규모도 점차 확대되고 있는 만큼 한국 철강산업의 수출 확대를 위해 ODA의 전략적 활용방안 모색이 필요할 것임
    - 한국의 철강 ODA가 미미한 이유는 핵심적인 ODA 지원 분야가 아니고 ODA를 통한 직접투자가 어렵기 때문임. 하지만 진출국의 시장여건과 니즈를 파악하고, 한국형 ODA 사업 아이템을 조사 발굴할 필요가 있음

    키워드: Country Marketing, ODA, 공적개발원조, 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 조회수 : 1,082
    • 추천수 : 1
    • 다운로드
  • [친디아 플러스] vol.110
    • 경영
    • 전략/재무

    미래를 준비하는 글로벌 장수기업의 엇갈린 운명

    • 날짜2016.12.22
    • 글쓴이박준하

    100년이 넘은 대표적인 글로벌 장수기업인 GE, 지멘스, 듀폰 모두 공통적으로 미래를 준비해 왔다. 그러나 같은 방향, 다른 길을 간 3개 기업의 현재는 다르다. 미래준비를 위한 기본 요건은 무엇이고, 그들의 성패를 가른 점들은 무엇인가?
    핵심리더의 신속한 확보, 기존 사업의 지속적인 성과 실현 그리고 R&D 역량 발휘보다 사업역량 강화가 중요하다는 점을 시사점으로 제시하고자 한다.

    목차
    1. 미래 준비의 기본 요건
    2. GE와 지멘스, ‘소동대이(小同大異)’
    3. 듀폰, ‘용두사미(龍頭蛇尾)’
    4. 시사점 

    Executive Summary

    ○ 100년 이상 지속한 글로벌 기업은 공통적으로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10년을 내다보는 지속적인 연구와 글로벌 기반의 개방형 R&D 체계를 갖춤
    -  최근 60여 년간 포춘 500대 기업의 생존율은 12%에 불과, 변화와 혁신의 시기에는 어떠한 업종도 생존을 담보할 수 없음
    -  대표적 장수기업인 GE, 지멘스, 듀폰도 ’00년 전후로 미래연구를 시작해 이를 차세대 사업으로 연결하고, 본사 R&D 기능이 외부와 협업하는 개방형 체계를 구축

    ○ 여러 사업군에서 경쟁하는 GE와 지멘스의 미래 준비는 비슷한 면도 있으나 新 사업 추진 면에서 독특한 차이를 보임
    -  GE(124년 역사)는 Future of Works를, 지멘스(169년)는 Picture of Future를 통해 연구 결과를 사업전략 수립, 중점기술 선정 및 브랜드화로 연결하고, ’14년 이후 ‘Digital’ 비전을 선포하여 사업 재편과 전문가 육성에 역점
    -  GE는 기술~마케팅의 협업 체계를 수립하고 Digital 사업부에 역량을 집중한 반면, 지멘스는 본사 R&D 산하 마케팅/기술/벤처투자를 통합 운영하며 全 사업부에서 Digital 관련 사업을 수행

    ○ 미래 대응을 일찍 시작한 듀폰은 강력한 R&D 역량을 갖추고 지속적인 실천을 이어갔음에도 사업 성과 악화로 다우 케미칼과 합병되는 아픔을 겪음
    -  듀폰(214년)은 ’98년 메가 트렌드 포럼 이후 농업/산업 바이오/첨단소재를 포괄하는 ‘Integrated Science’ 회사가 되기 위해, 1만여 명의 기술 인력이 분야별 솔루션을 만들고 13개국에 고객지향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운영
    -  한편, 주력 사업인 농업분야의 수익성 하락, 브라질 등 신흥국에서의 부진, 원자재 가격 하락 등으로 수익성이 악화되어, 추가적인 구조조정을 요구하는 행동주의 투자가들의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15년 말 다우 케미칼과 합병 발표

    ○ 3개사의 사례를 통해 핵심 리더의 신속한 확보, 기존 사업의 지속적인 성과 실현, R&D 역량 발휘보다는 사업역량 강화 등이 미래 대응의 핵심 요인이라는 점을 파악할 수 있음
    -  GE와 지멘스는 각기 1만 명 이상의 전문가가 있음에도 사업 리더는 외부에서 영입해 신속한 시장 진출에 초점을 두면서, 최근 5년간 사업 성과 악화 및 주가 하락이 일어나지 않도록 경영관리도 탄탄하게 수행
    -  반면, 듀폰은 그간의 성공 방정식인 ‘강력한 R&D 역량’에 매몰되어 주력 사업의 수익성까지 하락하고, 화학산업의 성공 트렌드인 ‘초대형화’를 간과하여 자체 비용/인원절감에만 주력했던 점이 실패요인으로 분석 

    • 조회수 : 2,370
    • 추천수 : 1
    • 다운로드
  • [친디아 플러스] vol.110
    • 경영
    • 환경

    심각해진 미세먼지, 정부의 대책은?

    • 날짜2016.12.15
    • 글쓴이진윤정

    그 간의 환경문제 논의가 범지구적 이슈인 기후변화 대응 등에 집중되었던 반면, 미세먼지는 시정거리 감소, 건강피해 등을 유발하는 일상 생활의 문제로 그 중요성이 급부상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지난 6월 특별대책 발표와 함께 미세먼지에 대한 수송,발전,산업 부문별 규제강화를 본격화하는 바, 국내 산업계에 미치는 영향과 시사점을 분석해 본다.

    [목 차]
    1.    미세먼지, 최우선 환경문제로 대두
    2.    우리나라 미세먼지 오염도 현황
    3.    국내•외 미세먼지 규제 방향은?
    4.    시사점

    [Executive Summary]
    ○ 그 간의 환경문제 논의가 범지구적 이슈인 기후변화 대응 등에 집중되었던 반면, 미세먼지는 일상 생활의 문제로 그 중요성이 급부상
    - 미세먼지는 시정거리를 감소시키고, 호흡기 질환을 유발하는 등 생활의 불편함과 건강피해를 직접적으로 초래 

    ○ 국내 미세먼지 오염도는 점진적 개선 추세에서 ’13년 이후 정체 또는 소폭 악화 추세로 전환되었으며, 국제 기준 대비 두 배 이상 높은 수준  
    - ’14년 기준 미세먼지 오염도 우리나라(전국 평균) 49㎍/㎥, 미국(LA) 30㎍/㎥, 일본(도쿄) 21㎍/㎥, WHO 권고 기준 20㎍/㎥ 수준 
    - 특히 미세먼지 예보•경보제 시행 등에 따라 사람들의 관심도가 높아지면서 실제 오염도 악화보다도 ‘체감 오염도’가 더 악화  

    ○ 정부는 2016년 6월 3일 정부합동 「미세먼지 관리 특별대책」을 발표, 미세먼지에 대한 규제 강화를 본격화
    - 이번 대책은 경유차 배기가스 관리 강화와 친환경차 보급 확대, 석탄발전소 미세먼지 저감 등 수송, 발전부문의 집중적인 감축이 골자
    - 제조업은 전체 배출량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주배출원이나 단기적, 직접적 규제가 어려워 단계적 기준 강화 및 적용 범위 확대를 통해 접근

    ○ 국내•외 환경정책의 방향은 ‘안전과 건강’ 중심으로 진행 중. 미세먼지 이슈는 이런 흐름 속에서 산업계에 더욱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  
    - 향후 미세먼지를 포함한 대기오염물질 전반의 규제 강화로 이어지며, 경유가 인상을 계기로 에너지세제 개편 논의는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 
    - 이에 산업계는 규제 영향 등을 고려, 현실적인 제도 보완이나 데이터의 정확도 등 선결 조건을 사전적으로 검토하고 정책에 대응할 필요 
    - 또한 미세먼지 저감기술 투자가 확대되고, 중국 등 해외 환경시장 진출 확대를 위한 정책지원이 강화되는 바, 이를 활용하는 방안 모색 필요

    • 조회수 : 1,092
    • 추천수 : 0
    • 다운로드
  • [친디아 플러스] vol.110
    • 경영
    • 전략/재무

    블록체인(Block chain)의 등장과 기업 금융에 미치는 영향

    • 날짜2016.12.08
    • 글쓴이조주현

    최근 미래를 바꿀 혁신 기술 중 하나로 블록체인이 주목받고 있다. 블록체인은 거래를 기록하고 이를 네트워크 참가자에게 분산공유하는 원장으로 중간 관리자 없이 참여자간 직접 거래를 가능하게 만든다는 것이 핵심이다.  정부 및 대형 은행, 그리고 글로벌 기업들도 블록체인의 파급력을 인식하고 기반기술 개발 및 플랫폼 구축에 노력 중인 가운데, 블록체인 현황과 향후 기업 금융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 살펴본다.

    [목 차]
    1.    블록체인의 등장과 이해
    2.    블록체인 기술 개발 및 국내 도입 사례
    3.    기업 금융에 미치는 영향

    [Executive Summary]
    ○ 최근 미래를 바꿀 혁신적인 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블록체인(Block chain)이 금융시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등장
    - 2016년 세계경제포럼(WEF)에서는 블록체인이 소비자와 생산자를 연결하는  경영활동 플랫폼인 금융 서비스를 혁신적으로 변화시킬 것으로 예상
    - UN미래보고서의 ‘미래를 바꿀 신기술 10선’에 블록체인이 포함됨. 세계지식포럼에서도 블록체인 상용화 시 산업과 사회 전반에 혁신적인 변화를 전망

    ○ 블록체인은 거래를 기록하고 이를 네트워크 참가자들에게 분산∙공유하는 원장(distributed ledger)으로, 활용 시 중간 관리자 없이 참여자간 직접 거래 가능
    - 한국은행은 ‘거래정보를 기록한 원장을 특정 기관의 중앙서버가 아닌 P2P 네트워크에 분산하여 참가자가 공동으로 기록하고 관리하는 기술’로 정의
    - 비트코인의 거래기록 저장 기술을 활용, 위변조에 대한 보안성이 뛰어나고,   은행 등 중간 관리자 없이 거래 당사자간 직접 거래를 가능하게 하여 비용을 크게 절감*하고 거래의 신속성 및 효율성을 제고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
    * 글로벌 금융 전문가들은 국제 송금의 평균 수수료가 기존의 1/10 수준으로 크게 감소할 것으로 전망

    ○ 최근 글로벌 기업, 대형 은행들은 주도권을 선점하기 위해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블록체인 기술 기반 비즈니스 플랫폼 개발 및 상용화 노력 중
    - 가장 직접적인 영향이 예상되는 금융업계는 선제적으로 수용하여 ‘R3CEV 컨소시엄’ 구축, 블록체인 기반 금융 플랫폼 개발 및 복잡한 은행 간 거래 간소화
    - MS는 무역, 부동산, 법률 계약 등 자사 비즈니스와 연계, IBM은 블록체인 연구소를 개설하였으며 유럽, 아시아 금융 시장 및 서비스 관련 투자에 집중할 계획

    ○ 정부 및 유관기관에서도 개인 및 기업 간 거래, 공공 서비스 등에 미칠 블록체인의 파급력을 인식하고 원천기술 개발 및 우수사례 발굴을 위한 노력 중
    - 한국예탁결제원은 2016년 7월부터 글로벌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하이퍼 레저(Hyper Ledger)’에 참여하여 표준 플랫폼 개발 및 글로벌 협업체계 구축
    - 한국거래소는 美 나스닥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블록체인을 자본 시장에 적용한 KSM(Korea Startup Market) 프로젝트를 진행, 스타트업 주식시장 개설 예정
    - 삼성은 주요 계열사 간 금융 거래 플랫폼을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하여 2017년 중 실제 업무에 도입 예정이며, LG는 2015년 비상장주식 유통 플랫폼 개발에 성공하여 스타트업 5개사의 전자증권 발행에 활용

    ○ 블록체인 기술이 보편화될 시기를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향후 기업에서도 무역금융, 유동성 관리, 자금 모니터링 등에 활용될 가능성 존재
    - 무역 금융에 절차 간소화 및 비용 절감 등 직접적 효과를 수반하는 블록체인 기술 접목 시 자금 결제 및 이동, 기록 관리 등이 쉽고 빠르게 이루어질 것
    - 국가 간 송금, 해외 C/P*에도 활용되어 유동성 리스크 감소 및 관리비용 절감 효과가 기대되며, 보안성에 기반한 기록 관리로 자금 관리/모니터링에 활용 가능
    * C/P(Cash Pooling): 해당 지역/법인별 자금과부족을 최소화하는 유동성 관리 수단

    • 조회수 : 3,181
    • 추천수 : 0
    • 다운로드
  • [친디아 플러스] vol.110
    • 산업
    • 에너지/소재

    태양광 산업의 사업모델 혁신

    • 날짜2016.12.08
    • 글쓴이정재호

    태양광 시장은 향후 10년간 연평균 10.5%씩 증가할 전망이지만, 보조금 축소, 저가격 경쟁 등으로 수익성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속적인 혁신과 더불어 다운스트림으로의 사업모델 확장과 PF, YieldCo 등 다양한 금융방식을 활용한 수익모델 혁신이 필요한 시점이다.

    [목 차]
    1.    성장하는 태양광 돈이 될 수 있을까?
    2.    태양광산업 수익 창출 저해요인
    3.    국내 태양광산업의 사업모델 혁신
    4.    시사점

    [Executive Summary]
    ○ 저유가가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태양광 발전 규모가 증가하고 있으나, 금액 규모는 오히려 줄어들 것으로 추정되어 수익 개선을 위한 노력 필요
    - `11년 보조금 감축 및 가격 급락과 장기 저유가 상황에서도 탄소배출 규제로 청정 에너지원인 태양광 발전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
    - 그러나 모듈, 잉곳 등 주요 요소의 가격이 하락하고 추가 하락 여력이 있어, `25년 태양광 시장 규모는 `15년 대비 U$ 417억 축소 전망

    ○ 중국산 저가제품과 유럽•미국 선진 글로벌 기업의 기술혁신은 글로벌 태양광 시장에 진출하려는 국내 업체의 수익 창출에 장애요인
    - 중국산 잉곳, 모듈 등의 제조단가가 현재 시세보다 낮아 태양광 제품의 가격상승 여력이 없어 업스트림 부문의 수익 실현 난망
    - 산업 초기부터 Track record를 쌓아온 선진 글로벌 업체 대비 기술력이 열위인 한국 기업은 수익성 제고 한계

    ○ 국내 태양광 산업의 수익성 제고를 위해 해외시장 진출을 통한 수요기반 확대와 진화된 금융기법을 활용한 비용경쟁력 제고 노력 필요
    - 협소한 국내시장을 벗어나 해외시장에 진출하되 가격경쟁력 열위인 태양광 제품이 아닌 태양광 발전소 건설과 O&M 중심의 다운스트림 확대
    - 프로젝트 파이낸싱, 렌털, 채권 등 금융수단을 활용하여 자금 조달비용을 줄여 비용경쟁력 제고

    ○ 태양광 사업의 수익성 제고를 위해 신금융수단으로 비용경쟁력 제고, 전력거래 자유화 관련 신사업 진출 및 국내외 실증사업 중인 ESS(Energy Storage System)와 연계한 마이크로그리드를 활용한 신흥국 CSR 추진의 사업모델 기대
    - YieldCo를 활용해 태양광 사업의 금융비용을 낮추고, 신규 투자자금 확보로 규모의 경제 달성을 위한 사업 확대 도모
    - 국내 정책환경 변화에 따른 전력거래 모델과 신흥국 지역사회에 에너지 문제 해결을 위한 사업 모델 확보 필요 

    • 조회수 : 2,494
    • 추천수 : 0
    • 다운로드
  • [친디아 플러스] vol.110
    • 경제
    • 글로벌 경제

    사우디 ‘Vision 2030’ 유망사업과 진출 시사점[1]

    • 날짜2016.12.01
    • 글쓴이서상현

    사우디는 최근 국제유가 하락에 의한 경제성장률 및 재정수지 등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탈에너지 산업 육성을 위한 ‘비전 2030’ 발표를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모색하고 있다. 건설업종에 편중된 사우디 진출 국내기업들도 사우디 경제위축에 큰 영향을 받고 있는 가운데, ‘비전 2030’이 우리기업들에게 미치는 영향과 시사점을 분석해 본다. 

    [목 차]
    1.    사우디의 최근 정치∙경제현황
    2.    新경제활성화를 위한 ‘비전 2030’
    3.    ‘비전 2030’ 실행 유망분야 및 일본 협력 사례
    4.    시사점

    [Executive Summary]
    ○ 사우디는 유가하락에 의한 경제 침체와 국내정치 불만 증대, 그리고 예멘내전 개입과 이란과의 관계 악화 등 대내외적 위기에 봉착
    - 유가하락 등의 여파로 ’17년 성장률은 0.8%(IMF)로 예측되며 재정수지는 GDP대비 ’14년 △2.3%에서 ’15년 △15%로 악화 

    ○ 이러한 정치, 경제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압둘아지즈 국왕의 아들인 부왕세자 빈 살만 주도하에 ‘비전 2030’ 수립 및 발표(’16.4.25.)
    - ‘비전 2030’의 주요 내용은 ‘활기찬 사회’, ‘번영하는 경제’, ‘진취적인 국가’라는 3대 영역으로 구성된 정치, 경제, 사회 전반에 대한 개혁 구상임  

    ○ ‘비전 2030’의 주요 목표는 제조업 육성 등 탈에너지산업을 통한 경제활성화와 신성장분야 집중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
    - 목표달성을 위해서는 U$4조가 필요하며 8대 성장 유망분야에 투자를 집중해 일자리와 부가가치를 창출할 계획
    - 주요 신성장분야로는 관광, 신재생에너지, 광업, IT산업 등이 있으며 투자 확대를 위해 PIF 자산을 현재 6000억 리얄에서 ’30년에는 7조 리얄로 증대 

    ○ 일본은 ‘비전 2030’ 활용을 위해 사우디와 각료회의를 개최하는 등 민관 공동 진출 본격화
    - 1차 일∙사우디 ‘비전 2030’ 각료회의가 리야드에서 개최되어 IoT와 신재생에너지 분야를 우선 협력분야로 선정하였으며, 소프트뱅크는 PIF와 공동으로 U$1,000억 IT펀드 조성 합의

    ○ 한국의 사우디 진출은 대부분 건설 플랜트 분야에 집중되었으나 향후에는 IT 및 제조업과 서비스 산업 등 진출분야 다양화 필요
    - 특히 한국이 강점을 지니고 있는 IT 및 의료산업의 협력 가능성이 높음

    ○ 그러나 사우디 진출에 있어 보조금 축소 등에 따른 국민들의 반발과 왕족들의 부왕세자에 대한 불만 등 정치 리스크 대비 필요
    - 또한 조세제도 이원화 부담과 자국민우선 고용정책 등 사업 리스크도 상존

    • 조회수 : 1,593
    • 추천수 : 1
    • 다운로드
  • [친디아 플러스] vol.110
    • 철강
    • 마케팅/통상

    Top 7 철강수출국의 제품 MIX 변화와 시사점 - 통계적 분석을 중심으로 -

    • 날짜2016.11.24
    • 글쓴이추지미

    글로벌 7대 철강수출국의 주력 수출품목은 정부 정책 및 교역여건 변화, 상하공정 설비투자, 기술발전 등에 따라 지난 10년간 크게 변화해 왔다. 특히 교역 규모 확대 속에 냉연, 아연도금 등 고급강 경쟁이 격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 철강사들도 중국과 일본의 주력품목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합금강(alloy flat) 교역 등을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 


    목 차
    1.    세계 철강 교역품목 전환
    2.    Top 7 철강수출국, 주력 수출품목 변화  
    3.    주요국 철강 제품별 비교우위 
    4.    종합 및 시사점

    Executive Summary
    ○ 글로벌 철강수출국, 교역 규모 확대 속 고급강 수출 경쟁 격화 
    - 전체 철강 수출은 중국의 설비투자 확대에 따른 공급과잉 물량이 최근 2~3년 전부터 본격적으로 쏟아져 나오면서 2015년 4.6억톤 기록
    - 세계 철강 교역 내역을 살펴보면, 중국의 가격경쟁 우위 품목인 봉강 등 저가재 물량 밀어내기와 기술 개발에 따른 자동차 강판, 합금강 등 고급강 확대라는 이중 공세 양상 

    ○ 글로벌 7대 철강수출국의 주력 수출품목은 정부 정책 및 교역여건 변화, 상•하공정 설비투자, 기술발전 등에 따라 지난 10년간 크게 변화
    - 중국의 수출은 2015년 봉강, 합금강(alloy flat), 선재 순으로 가격 경쟁력 우위 품목과 고부가가치 강재 위주로 편성 
    - 일본의 열연, 반제품 등 소재 수출은 해외 설비투자에 따른 현지의 최종제품 생산 증가로 늘어났으나, 아연도금 강판은 오히려 3대 수출품에서 도태
    - 한국은 냉연, 아연도금 강판 등 자동차용 고급강이 주력 수출상품으로 자리잡고 있음
     
    ○ 유럽, 미국 등 선진국 수출품의 비교우위는 유사한 수준을 보이나, 중국, 한국, 러시아 등은 일부 품목의 경쟁우위가 압도적으로 높음
    - 유럽, 미국은 2015년 비교우위 지수가 1 내외로 전 품목에 유사한 비교우위를 보이나, 중국은 봉강, 합금강, 기타도금 등의 비교우위 지수가 상대적으로 높음
    - 열연, 냉연, 아연도금 등은 2015년 일본, 한국, 미국에서 경쟁우위로 나타났으며, 중국의 합금강 비교우위는 과거에 비해 크게 상승

    ○ 글로벌 7대 철강수출국이 냉연, 아연도금 등 고급강 경쟁을 치열하게 벌이고 있는 가운데, 중국과 일본의 주력품목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합금강(alloy flat) 교역에 집중적인 모니터링 필요
    - 글로벌 교역품목 변화로 한국은 일부 품목에 대해 내수시장 잠식 등 영향이 우려되므로 선제적 대응방안 강구 
     

    • 조회수 : 1,394
    • 추천수 : 3
    • 다운로드
  • [친디아 플러스] vol.110
    • 산업
    • 인프라/트레이딩

    일본 종합상사, 식량사업에서 새로운 길을 찾다

    • 날짜2016.11.24
    • 글쓴이조항

    2011년 이후 자원 버블이 붕괴됨에 따라, 엄청난 수익을 구가하던 일본 종합상사의 자원 신화는 붕괴되기 시작했고, 새로운 성장사업으로 식량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일본 종합상사들은 각 사의 강점 분야를 기반으로, Value Chain 전체를 강화하는 전략을 전개하고 있는데, 새로운 먹거리를 찾는 국내 종합상사들도 주목할 만하다.

    목 차
    1.    무너지는 자원 신화
    2.    왜 식량사업에 주목하는가?
    3.    일본 종합상사의 식량사업 전략
    4.    시사점

    Executive Summary
    ○ 2011년 이후 자원 버블이 붕괴됨에 따라, 엄청난 수익을 구가하던 일본 종합상사의 자원 신화는 붕괴되기 시작
    - 자원부문 감손의 여파로 회계연도 기준 2015년에 스미토모 상사가 적자 전환하고, 2016년에는 미쓰비시 상사, 미쓰이 물산마저 사상 최초로 적자로 전환
    - 상대적으로 비자원 부문이 강했던 이토추 상사는 사상 최초로 순이익 1위 상사로 부상하는 등 상사업계의 지각변동 초래

    ○ 일본 종합상사들은 자원을 대체할 새로운 성장사업으로 식량에 주목
    - 식량사업은 기존의 식용, 사료 용도 외에도 바이오 에탄올, 바이오 디젤 등 연료 수요가 추가되어 미래 성장성 기대되는 영역 (‘20년 시장규모 U$ 6.4조)
    - 식량의 생산에서 식품가공 및 도매를 거쳐 소매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Value Chain을 형성하고 있어 부가가치 창출 영역이 많은 사업
    - 상사의 역량을 종합적으로 발휘할 수 있고, 포트폴리오를 통해 Risk 분산 가능

    ○ 일본 종합상사들은 식량사업에서 각 사의 강점 분야를 기반으로, Value Chain 전체를 강화하는 전략 전개
    - 미쓰비시 상사의 연어양식 사업(Celmaq, 세계 3위), 이토추 상사의 청과사업 (Dole), 마루베니의 곡물사업(Gavilon, 세계 3위) 등 일본 종합상사는 이미 세계 식량시장의 메이저 업체로 부상
    - Upstream 부문은 어느 정도 투자가 이루어진 상태로, 최근 안정적 수익 창출을 위해 Middle/Downstream 부문을 경쟁적으로 강화하는 추세

    ○ 국내 종합상사들도 미래 성장엔진으로 식량사업 강화 필요
    - 기후문제에 따른 작황의 변동성, 자원 내셔널리즘의 대두로 식량이슈가 부각될 가능성이 큼
    - 자원과 식량사업의 Upstream은 Risk도 큰 분야이므로, Value Chain을 연결하여 다양한 사업기회를 발굴하는 복합형 비즈니스로 가는 게 바람직
    •    한편, 곡물 등 Upstream은 투자비가 크고 업계의 네트워크가 강하므로, 품종 및 지역 측면에서 차별화하는 방향으로 조심스럽게 진출할 필요
    - 안정적 수익기반을 갖추기 위해서는 Middle/Downstream의 강화가 필요하며, 이를 위해서는 현지 및 국내의 내수시장 관리능력 강화가 뒷받침되어야 함

    • 조회수 : 2,369
    • 추천수 : 0
    • 다운로드
  • [친디아 플러스] vol.110
    • 경제
    • 글로벌 경제

    인도 부실채권 증가로 금융 리스크 고조

    • 날짜2016.11.17
    • 글쓴이이대우

    인도 경제는 중국을 제치고 성장률 1위에 오르면서, 침체 상태에 있는 세계 경제를 견인할 새로운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인도 경제의 성장의 이면에 부실채권이라는 그림자가 짙게 드리우고 있다.

    인도 중앙은행에 따르면, 인도 은행들의 전체 여신 중 부실채권 비중이 최근 급격히 상승하여 과거 10년 내 인도 은행들의 안정성이 최고로 저하되었다고 한다. 더욱이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에 비해 인도의 대외채무가 급격히 늘었고, 대외채무 대비 외환보유고 비중도 크게 감소하여, 외부 리스크 충격에 대한 면역성이 떨어진 만큼 향후 인도경제의 향방에 대해 주의할 필요가 있다

    [목차]
    1. 인도은행 부실채권 급증 및 영향
    2. 부실채권 급증 배경
    3. 인도정부 정책수단 및 효과
    4. 시사점

    Executive Summary
    ○ 인도은행들의 전체 여신 잔액 중 부실채권 비중이 최근 급격히 상승하여, 인도은행의 안정성 수준이 10년 내 가장 불안한 상황에 직면
    - 2015 회계연도 말(’16.3월) 기준 인도은행들의 부실채권 비중은 같은 해 상반기(’15.9월)에 비해 2.5%p 증가한 7.6%를 기록하였으며, 잠재 부실채권까지 포함 시 그 비중은 11.5%로 급등 (부실채권 세계 평균 7.1%, Worldbank)
    - 이로 인해, 인도 중앙은행은 최근 10년 내 은행 안정성 지수가 최고로 악화되었다고 발표하고, 은행권의 부실채권 구조조정 필요성을 역설

    ○ 철강, 통신, 전력, 건설업에 부실채권이 집중되어 있으며, 특히 철강산업은 수익성 악화로 인해 은행권 채권 부실화의 주범으로 지목
    - 철강산업의 이자비용은 EBITDA의 200%에 근접해, EBITDA로는 이자를 감당하지 못하는 상황에 직면하고 있으며, 인도의 대표적인 민간 철강사들의 부채비율 또한 200%를 초과할 정도로 과도한 부채로 인한 후유증에 직면

    ○ 인도 중앙은행은 파격적으로 상환부담을 줄여주는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인도 정부는 수입재에 대한 강력한 보호무역 정책을 실시해 피해 산업을 지원 중이나, 문제의 본질적 해결보다 연착륙을 유도하는 것에 집중
    - 인도 중앙은행은 과도한 부채로 위기에 직면한 업체들을 위해, 상환기간을 대폭 연장하고, 연간 상환 부담도 크게 줄여주는 5:25 scheme을 도입
    - 인도 정부는 수입재로 인한 내수 가격 하락 방지 및 국내 철강사 보호를 위해 세이프가드, 최저 수입가격, 반덤핑 공세 등 각종 보호 무역 조치 남발
    - 인도 중앙은행의 지원 정책은 오히려 은행 부담을 가중시킬 우려가 있고, 각종 수입 억제 정책은 수요산업 피해 증가 및 교역 상대국의 반발 소지가 커서 부실채권 문제에 대한 근원적인 해결책이라고 보기는 어려움

    ○ 인도경제의 견조한 성장세 이면에 부실채권 문제가 누적되고 있음을 직시할 필요가 있으며, 금융 리스크 점검 및 대응책 마련 필요
    - 인도의 대외 채무 증가로 현재 인도경제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대외적으로 더 취약한 상황에 노출
    - 인도 금융 리스크 고조 시 루피화 폭락 가능성 높아, 금융시장 모니터링 강화 및 잔여 만기가 긴 변동금리 대출의 경우 적정 수준의 리스크 헷징 필요

    • 조회수 : 1,018
    • 추천수 : 0
    • 다운로드
  • [친디아 플러스] vol.110
    • 경영
    • 인사조직

    변화와 혁신의 시기, 절대평가가 부상(浮上)하고 있다

    • 날짜2016.11.17
    • 글쓴이조성일

    GE, Microsoft, Adobe 등 글로벌 기업들이 상대평가를 폐지하고 절대평가를 도입하고 있다. 평가제도의 변화 트렌드는 경쟁보다는 협력을 지향하고자 하는 경영환경의 변화에서 기인한다. 

    절대평가는 과연 상대평가의 대안이 될 수 있을까? 도입을 검토하는 기업들은 처한 상황과 제도의 장단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

    [목차]
    1. 성과평가란 무엇인가
    2. 평가방식이 변하고 있다
    3. 무엇이 더 적합한가
    4.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

    Executive Summary

    ○ 성과평가란 조직 내 개인 성과의 타당성을 평가할 수 있는 일정한 양식을 가진 관리 시스템을 의미
    - 평가는 기본적으로 구성원의 부족한 점을 발견하고 이를 보완하여 궁극적으로는 조직의 성과 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역량 개발이 목적
    - 고도성장기(’80~’00년대)에는 ‘경쟁’에 초점을 둔 상대평가를 주로 운영하였으나, 2000년대 이후에는 ‘협력’에 초점을 둔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기업이 증가

    ○ GE, Microsoft, 어도비(Adobe Systems) 등 글로벌 기업들은 성숙기에 접어든 경영환경, 경쟁여건에 따라 상대평가를 폐지하고 절대평가를 도입
    - 대표적인 상대평가 시스템인 Stack-Ranking을 주도했던 GE조차도 2015년 절대평가로 전환
    - Microsoft는 2013년, ‘커넥트 미팅(Connect Meeting)’이라는 면담에 기반한 평가제도를 도입하면서 지난 10년간 유지해 온 상대평가 제도를 폐지
    - 어도비(Adobe Systems)는 2012년, 관리자의 코칭과 피드백을 기초로 한 ‘Check-in’이라는 평가방식을 도입하면서 상대평가 폐지

    ○ 절대평가 도입이 증가하고는 있으나, 상대평가와 절대평가 중 어떤 제도가 더 나은 지에 대한 정답은 없으며,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는 전략적 판단 이슈임
    - 상대평가 운영의 가장 큰 이슈는 등급별 비율의 강제 할당이고, 절대평가 운영의 가장 큰 이슈는 평가자의 관대화 경향임
    - 양 제도와 조직의 특성(라이프사이클, 경영철학, 기업문화 등)간의 정합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도입 여부를 결정해야 함
    - 절대평가를 도입하는 경우, 보상과의 연계 방안에 대해서는 심도 있는 고민 필요
    - 중요한 것은 상대평가인가 절대평가인가가 아니라 평가 프로세스를 얼마나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운영할 수 있는가 하는 것임

    ○ 국내 기업들도 변화•혁신기를 맞아 절대평가 제도 도입 등 평가 방식과 프로세스의 개선을 위한 검토 필요
    - 절대평가 방식을 고려할 경우, 성과평가에 대한 경영철학 재정립, 조직문화와의 정합성 검토 및 보상과의 연계방안을 철저히 검토할 필요
    - 또한, 연봉제, 다면평가, 조직평가 등 기존 평가체계와의 접목도 검토 필요

    • 조회수 : 2,294
    • 추천수 : 3
    • 다운로드
  • [친디아 플러스] vol.110
    • 경제
    • POSRI 경제전망

    2017 경제전망

    • 날짜2016.11.10
    • 글쓴이고준형,김영삼

    수요결핍, 생산성하락으로 3% 미만의 저성장 지속

    세계경제는 대규모 양적완화 정책에도 불구하고 구조적인 低수요-低공급 고착화로 2017년에도 저성장이 지속될 전망이다. 금융위기 이후 공급과잉의 후유증과 원자재 가격의 약세 지속으로 투자심리 위축이 해소되지 않고 있으며, 과도한 가계부채 부담 및 소득격차 확대로 소비도 둔화됨에 따라 총수요 결핍이 세계 경기 회복을 제한하고 있다. 각국의 정책기조가 양적완화에서 재정지출 확대로 전환될 것으로 보이나 국가부채 부담으로 정책 여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2017년 세계경제 2.5% 성장 전망 - 명목환율 가중 기준)

    한국경제는 대외수요 부진 및 보호주의 확산으로 수출 회복이 지연되고 내수 정체도 지속되어 2017년 2.4% 성장에 그칠 전망이다. 현재 국내경제는 수출 및 제조업 위축이 지속되고 소비 등 내수마저 둔화 국면으로 진입함에 따라 경기 부진세가 장기화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대내외 수요 부진, 판매가격 정체, 부실산업 구조조정 여파 등으로 2017년 국내 기업들의 업황이 본격적으로 개선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라 기업들은 재무건전성 확보 등 안정성 개선 노력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

    [목차]
    1. 국내외 경제흐름 및 2017년 전망
    2. 세계 경제
    3. 국내 경제

    • 조회수 : 11,481
    • 추천수 : 2
    • 다운로드
  • [친디아 플러스] vol.110
    • 경영
    • 인사조직

    자기 완결형 성과주의의 실천 - 日 교세라 그룹의 아메바 조직을 중심으로 -

    • 날짜2016.11.10
    • 글쓴이박준하

    성과주의는 시스템 운영이나 기업문화 활동이 아니다. 그 본질을 '직원 행복을 위해 스스로 높은 열정으로 더 나은 성과를 내는 것'으로 볼 때, 교세라의 아메바 경영에서 교훈을 찾아본다.

    [목  차]
    1.    창의와 혁신시대, 성과주의
    2.    아메바 조직이란?
    3.    아메바 조직의 운영방식
    4.    도입 시 고려사항
    5.    맺음말

    Executive Summary
    ○ 지속적인 성과 향상, 변화 대응력의 체질화 및 직원의 열정 고취를 위해, ‘아메바 조직 운영’사례를 통해 성과주의에 대한 시사점을 살펴 보고자 함
    - 기업경영 원리가 ‘규모의 경제 및 효율성’에서 ‘창의와 혁신’ 중시로 바뀐 최근, 중앙 집중형 조직 운영과 직원간 경쟁을 지향하는 통제식 성과주의는 한계 
    - ‘소규모 자율경영팀’의 독특한 형태이며 600여 개 일본기업에서 이미 입증된 ‘아메바 조직 운영’ 사례는 성과주의의 본질과 개선방향에 교훈을 줄 수 있음

    ○ 교세라의 이나모리 가즈오 명예회장이 창안한 아메바 조직은 최근 JAL의 재상장 성공에 기여한 경영방식으로, 네이버 등 국내기업들도 도입 중
    - 아메바 조직의 기본 목표는 ‘시장과 직결된 부서별 채산제도, 경영자 의식을 가진 리더 육성 그리고 직원의 전원참가 경영’으로 요약 가능
    - 전사 목적 및 방침 범위 내에서 독립적인 손익 산출이 가능한 최소 단위로 분할하고, 아메바 리더가 경영할 수 있게 업무가 사업으로서 완결되게 구성
    - 운영 포인트는 책임권한을 현장으로 분산하여 신속/간소하게 운영하고, 모든 정보를 완전 공유하며, 서로의 경쟁보다는 이타적인 협력에 매진하고, 장기적 성과보상을 중시하여, 직원의 활용보다는 지속적인 리더 육성에 초점

    ○ 아메바 조직을 도입 시 적합한 비즈니스와 다양한 요인 고려 외에도 아메바 조직운영에 관한 오해와 진실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
    - 치열한 경쟁과 기술변화를 가진 ICT/금융/자동차 등의 비즈니스, 창의적/협력적 행동, 적극적 권한위임과 사려 깊은 리더십이 각광받는 환경에 보다 적합
    - 긴 시간과 비용 소요, 직원 피로도 증가 및 젊은 직원 확보 곤란, 투자사업 주체 불확실, 이나모리와 같은 헌신적 경영자의 부재 및 경영이념의 영향력 약화 등이 예상됨
    - 개인주의가 심한 한국에서는 곤란, 구조조정 경험한 대기업에는 부적합, 아메바 리더의 부족, 관리시스템의 간소화 압박 등 오해와 진실에 대한 이해도 중요

    ○ 완벽한 시스템으로 성과주의를 실천하기 보다는 직원 스스로 결과에 책임지고 회사는 이를 동기부여하는 선순환 과정을 구축하는 게 필요
    - 성과주의의 본질이 ‘성과에 대한 공정한 보상’을 넘어, ‘모든 직원의 행복을 위한 열정 추구와 이를 지원하는 동기부여’라는 인식을 함께 갖는 게 중요
    - 아메바 조직 운영의 사례로 살펴 본 성과주의는 경영진의 진정성과 직원의 책임감 그리고 상호 협력이 빚어내고 있는 결실

    • 조회수 : 1,730
    • 추천수 : 0
    • 다운로드
  • [친디아 플러스] vol.110
    • 산업
    • 에너지/소재

    ESS로 이모작(二毛作)을 준비하는 전기차 배터리

    • 날짜2016.11.03
    • 글쓴이박수항

    기록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전기차와 함께 핵심 부품인 배터리의 유통량도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전기차의 가장 비싼 부품인 동시에 환경적으로도 중요한 배터리는 재활용 전략에 따라 추가적인 이윤과 비용을 좌우할 수 있다.  10년 후 시장에 쏟아질 중고 배터리를 경제적/환경적으로 유용하게 활용하기 위해 ESS(Energy Storage System, 에너지 저장장치)를 선택한 기업들의 사례와 대응 전략을 통해 시사점을 분석해 본다.

    [목  차]
    1. 전기차는 죽어서 배터리를 남긴다
    2. ESS로 생명연장을 꿈꾸는 전기차 배터리
    3. 배터리 재사용 시장, 메이저 자동차사가 주도
    4. 갈 길 먼 국내 전기차 시장, 배터리 재사용 사업도 아직은 준비단계
    5. 전망 및 시사점

    Executive Summary
    ○ 7~15년 운행한 전기차의 배터리, 초기 용량 70~80% 수준에서 재사용 가능하며 ESS로 용도 전환할 경우 추가적으로 10년 이상 사용 가능
    - 전기차 용도로는 주행거리 감소, 충/방전 속도 저하 등의 영향을 초래할 수 있지만, ESS 용도로는 큰 문제 없이 사용 가능
    - 獨 재생에너지협회, 전기차가 본격적인 성장 궤도에 진입함에 따라 2030년 재활용 가능한 배터리 용량이 누적 기준 1TWh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

    ○ 배터리 상태, 가공 설비 규모, 신규 배터리 가격 등 전제조건 별 편차 존재하나, 재생 배터리 공급가는 신품 比 30~70% 수준 가능(美 NREL)
    - 중고배터리 매입 비용과 인건비가 전체 가공 비용의 80%를 차지함에 따라 판매고가 높은 전기차 모델이 배터리 재생 사업에도 유리

    ○ 메이저 자동차사들은 주력 전기차의 중고 배터리를 기반으로 상업용/가정용 ESS 제품, 자체 구축 ESS 기반의 서비스 개발 등 초기 사업성 확인 중
    - Nissan과 BMW는 각각 전기차 Leaf와 i3 중고 배터리를 활용한 가정용/상업용 ESS 제품 출시 예정이며, Tesla의 선도 제품과 경합 예상
    - ESS 설계/제작/운영, 전력 수요관리 및 제어 등 내부적으로 미비한 역량 확보 위해 관련 기업들과 협력 모델 구축

    ○ 국내에선 최근 정부/지자체 중심으로 관련 인프라 구축 계획을 발표했으나,  전기차 시장의 더딘 성장과 대표 모델 부재로 기반 형성에 상당 기간 소요
    - ’15년 말까지 국내 전기차 누적 판매량은 약 0.4만 대로 각각 40만 대, 31만 대의 미국, 중국과 큰 차이가 있으며, 자체 목표인 ’20년 20만 대 달성도 요원

    ○ 재생배터리 활용 사업은 핵심 정보를 보유한 해외 메이저 자동차사들과의 긴밀한 협업 관계 구축이 핵심요건으로 작용할 것
    - 배터리 물량 확보, 정확한 배터리 상태 분석을 위한 운행 정보 등 가공 비용 최소화 위한 핵심 정보를 대부분 자동차사들이 보유

    ○ ESS 사업의 장기적인 경쟁력은 최적 설계/운영, 비즈니스 모델 차별화 등 소프트웨어적인 영역으로 이전될 가능성이 높으므로 변화에 대비해야 함
    - ESS는 배터리 특성에 따라 최대 80%까지 수익성 편차 발생(McKinsey), 재생배터리 등 핵심 설비 선택 다양화는 이러한 편차 증폭 가능

    • 조회수 : 2,036
    • 추천수 : 0
    • 다운로드
  • [친디아 플러스] vol.110
    • 산업
    • 에너지/소재

    온라인을 닮아가는 전력 생태계 - 시장구조, 가치사슬, Biz 모델의 변화 시작

    • 날짜2016.10.27
    • 글쓴이정제호

    에너지 산업이 요동치고 있다. 빠른 기술혁신과 각국 정부의 지원으로 신재생에너지를 중심으로 하는 분산발전이 빠르게 확산되며 전력산업 생태계와 비즈니스 모델의 거대한 변화가 예상된다. 과거 통신산업이 그랬던 것 처럼  전력산업도 온라인 생태계를 닮아가며 시장을 움직이는 Hegemony와 가치창출 방식이 변해갈 것이다.  이에 새로운 전력 산업 구조의 변화 방향과 함께 기업들은 무엇을 고민하고 준비해야 하는지 살펴본다

    [목  차]
    1. 새로운 변화의 시작
    2. 전력산업 구조변화
    - 시장생태계 변화
    - 가치사슬 변화
    - Biz 모델 변화
    3. 시사점

    Executive Summary
    ○ 전력산업, 신재생에너지의 확산으로 거대한 지각 변동 시작  
    - Energy Prosumer의 등장과 함께 시장생태계, 가치사슬, Biz 모델 변화

    1) 시장생태계 변화

    * KT/LG CNS: Micro-grid 구축, ESS기반 통합 에너지관리, EV충전인프라 진출 등

    2) 가치사슬 변화

    * HW인프라 없이 수요-공급을 엮는 플랫폼 생태계 부각 Airbnb와 Uber 같은 에너지 공유 플랫폼 등장. 규모의 플랫폼 경제 구축을 위한 경쟁 확대 

    3) Biz 모델 변화

    * SoftBank: ‘전력 + 통신’ 번들상품 출시, Tesla: 자동차 구매 시 무료충전 서비스  한계비용 0의 신재생: 직접 과금 보다 플랫폼 유인을 위한 미끼 상품화 가능)

    ○ 시장 참여기업, 융•복합 Biz디자인 관점으로 고객 접근성 강화 필요
    - 고객의 새로운 니즈에 대응, 생태계 차원의 전략적 Positioning과 역할 고민

    (고객니즈 1) 고객은 스스로 비용을 지불하길 원하지 않는다
    고객은 사업자가 투자비를 지불하고, 에너지 절감으로 비용을 회수하길 원함
    (고객니즈 2) 고객은 자신만의 맞춤형 서비스를 원한다
    고객은 자신의 Biz Context에 맞는 전문적이고 특화된 서비스를 원함
    (고객니즈 3) 고객은 One-Stop Solution을 원한다
    고객은 EV/충전, DR, 에너지절감 등 모든 것을 통합하는 하나의 솔루션 원함
    ☞ Financing Design + Solution Design + Biz Orchestration Design 역량 필요

    • 조회수 : 1,662
    • 추천수 : 2
    • 다운로드
  • [친디아 플러스] vol.110
    • 경영
    • 인사조직

    Start-up Culture, 대기업에 과연 필수적인가?

    • 날짜2016.10.20
    • 글쓴이박준하

    Start-up Culture가 최근 국내 대기업의 기업문화를 변화시키려는 Key로 활용되고 있다. 도입시 성공 가능성에 대해서는 긍정과 부정 의견이 공존하고 있다.
    주요 성공사례를 통해, Start-up Culture의 도입을 위해 필요한 점은 무엇인지 살펴보기로 한다.

    [목  차]
    1. Start-up Culture란?
    2. 대기업의 도입 가능성은?
    3. 어떤 선택이 필요한가?

    Executive Summary
    ○ 실리콘밸리 신생 벤처기업(Start-up)의 기업문화(Culture)를 통칭하는 Start-up Culture는 최근 국내 대기업의 기존 문화를 변화시키기 위한 Key로 활용
    - 구글, 애플, 페이스북 등 Start-up의 대표적 성공기업은 각기 다른 문화를 갖고 있지만, 수평, 창의, 자율, 협력, 개방/공유 등이 공통된 특징
    - 시장의 불확실성과 고객의 빠른 변화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나타난 것으로, 디지털 다윈 시대에서 도태될 것이라는 두려움을 해소하기 위함
    - 최근 국내 대기업들은 기존의 권위주의 문화로는 향후 성장이 불가능하다는 절박함 속에서 Start-up Culture를 여러 형태로 도입하고자 노력 중
    - ’10년 초부터 시작된 Smart Work 등으로 대표되는 ICT를 활용한 창의적 기업문화 조성과는 무엇이 다른지도 살펴볼 필요

    ○ 대기업 도입의 성공 가능성에 대해서는 긍정과 부정 의견이 공존하며, 성공 사례는 많지 않음
    - 긍정 의견은 창업 당시의 기업가 정신을 부활시킬 수 있다는 점, 부정 의견은 특정 업종에서 가능하며 대기업 內 Start-up도 결국은 대기업이라는 점을 거론 
    - 글로벌 시총 1위 기업인 구글은 지금까지도 Start-up 문화를 유지하고,       큰 틀에서 사고, 학습 능력 우선, 데이터 기반의 결정 등 일하는 방식도 특별
    - GE는 ’12년부터 비전(디지털 산업 기업) – 사업구조(금융업 철수, S/W업으로 확장) – 업무 프로세스(Fast Works) – 운영(성과개발 등) 전반에 걸쳐 조성 중 
    - 삼성은 ’16년 ‘스타트업 삼성 컬처 혁신’을 선포, 직급/호칭/승진 등 주요 HR 제도의 변화와 회의보고 문화의 개선에 초점을 두어 변신 노력 중

    ○ Start-up Culture 조성을 통해 근본적인 체질을 변화시킬 것인가 아니면 과거 다른 혁신 Initiative처럼 유행으로 넘겨버릴 것인가에 대한 선택에 직면
    - 대기업의 Start-up Culture는 잠들었던 임직원의 자율성을 깨우고 창업 당시의 기업가 정신을 부활시키는 것으로 조직 활력을 높이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 필요
    - 대상 영역을 HR이나 일하는 방식에만 국한하기 보다는, GE와 같이 비즈니스 모델을 근본적으로 바꾸거나 Time to Market이 중요한 특정 비즈니스 영역에서 신속히 추진할 것을 고려
    - 권위주의 문화 속에서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기존에 전개 중인 혁신 Initiative 중에서 유지할 것이 과연 무엇인지 면밀히 살펴보는 것도 중요

     

    • 조회수 : 2,928
    • 추천수 : 0
    • 다운로드
  • [친디아 플러스] vol.110
    • 산업
    • 산업일반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동력 소프트 파워

    • 날짜2016.10.13
    • 글쓴이김상윤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하여, 향후 제조업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산업에서 '지식'과 '기술' 중심의 획기적인 변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기술, 지식, 제품과 연계·융합하여 혁신적인 비즈니스로 구현하는 역량’인 소프트 파워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특히, 소프트 파워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연결성(Connectivity)'과 '창의성(Creativity)'에 대해 살펴보고자 한다.  


    [목  차]
    1. 무어의 법칙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한국 제조업
    2. 4차 산업혁명의 의미와 본질
    3. 소프트 파워란 무엇인가?
    4. 4차 산업혁명 소프트 파워: 연결성, 창의성
    5. 시사점

    Executive Summary
    ○ 지난 40년간 반도체 산업을 지배했던 Moore’s Law 가 사실상 폐기되고, More than Moore 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이 등장
    - 소비자가 더 이상 반도체의 성능과 크기에 집착하지 않는다는 것과, 자원의 투입 대비 생산성 향상이 미약한 ‘수확 체감 ’ 현상이 확대된 것이 주 원인
    - 반도체 산업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주력 제조업 대부분에서 산업의 성숙화가 진행되고 있으며, S-Curve상 이론적 한계치에 접근
    - ‘모어 댄 무어’로의 패러다임 전환은, 성숙화되고 있는 산업에서, 4차 산업혁명의 변화에 적합한 새로운 성장동력(새로운 S-Curve)을 발굴하는 과정이 될 것임

    ○ 4차 산업혁명에서는 3차 산업혁명에서 축적된 ICT 기술이 ‘용도 확대’, ‘적응기간 응축’ 과정을 거쳐, 인류의 진보와 혁신에 획기적인 영향을 끼칠 것 
    - 1차 산업혁명은 와트의 증기기관, 2차 산업혁명은 에디슨의 전기 등 인류의 생산성 향상과 삶의 질 향상에 혁신적인 공을 세웠다면, 3차 산업혁명의 ICT 기술 집적은 융복합과 창의가 더해져 4차 산업혁명에서 빛을 발하게 될 것임
    - 4차 산업혁명이 창조할 생산 방식의 변화(스마트화), 거래•유통 방식의 변화(N to N), 산업 문화의 변화(융복합, 다양성 확대)라는 측면에서, 인간의 역할 중 창의적인 부분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며, 소프트 파워가 곧 핵심 동력이 될 것임

    ○ 4차 산업혁명에서의 소프트 파워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기술, 지식, 제품과 연계•융합하여 혁신적인 비즈니스로 구현하는 역량’
    - 소프트 파워의 핵심 구성요소는, 다양한 개체를 상상력과 아이디어로 연계하는 ‘연결성(Connectivity)’과 산업, 문화를 넘나드는 독창적인 시각인 ‘창의성 (Creativity)’으로 이루어짐
    - ‘연결성’과 ‘창의성’에 기반하여 기존 역량과 새로운 역량을 엮고,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에 관한 Story Making이 중요한 시점

    ○ 4차 산업혁명은 제조환경의 변화로부터 시작되지만, 궁극적으로는 사회문화 전반의 변화를 야기할 것이며, 소프트 파워를 키우는 것은 국가적인 과제임

      1. Moore’s Law: 반도체 집적도는 매 18개월마다 2배로 늘어난다는 법칙
      2. More than Moore: 반도체의 성능, 크기보다 용도, 디자인, 에너지 효율을 중시하는 제품개발 접근법
      3. 수확 체감(Decreasing Returns): 투입된 생산요소가 늘어나도, 한계 생산량이 감소하는 현상

    • 조회수 : 4,116
    • 추천수 : 11
    • 다운로드
  • [친디아 플러스] vol.110
    • 경제
    • 글로벌 경제

    미얀마의 新경제정책(수지노믹스)과 한국기업 시사점

    • 날짜2016.10.06
    • 글쓴이조대현

    지난 7월 29일, 아웅산 수지 여사 주도의 민간정부가 들어선 미얀마는 민족화합에 기반한 균형성장을 목표로 12개 어젠다로 구성된 5년간의 경제정책(수지노믹스)를 발표하였다. 총선공약과 신정부가 이미 발표한 정책을 종합하면 과거 정권과 차별화되는 신핵심정책의 파악이 가능하다. 

    아세안의 마지막 프론티어로 불리우는 미얀마의 신정책을 고려 시 한국기업의 기회와 리스크 요인을 분석해본다.

    [목  차]
    1.    수지노믹스의 개요 및 내•외부의 평가
    2.    수지노믹스의 新핵심정책
    3.    한국 기업의 진출 현황 및 유망분야
    4.    한국 기업 진출 리스크 및 대응 방안

    Executive Summary
    ○ 지난 4월 출범한 미얀마 신정부는 7월 29일, ‘민족화합에 기반한 균형성장’을 목표로 12대 어젠다로 구성된 향후 5개년 경제정책(수지노믹스)을 발표
    - 12대 어젠다를 통해 ▶투명한 재정관리•민영화•세금정책 개선 등 정부 내부 개혁, ▶인적자원 개발•일자리 창출•농업발전 등 삶의 질 향상, ▶인프라 개발• 균형적 산업화•FDI환경 개선 등 사업여건 개선 및 경제발전 방향 제시 

    ○ 집권당인 NLD의 총선공약과 신정부가 이미 발표한 정책을 종합하면 과거 정권과 차별화되는 新핵심정책 파악 가능 
    - 민간정부 주도 체제 구축을 위해 군부 영향력 하에 있는 광산업 및 국영기업 개혁과 세금정책 투명성 강화를 위한 e-Government 시스템 도입 
    - 지지층인 노동자•농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교육•훈련 통한 일자리 창출과 노동 조건 개선, 농민의 고부가 곡물 생산 지원과 농업전용 경제특구(SEZ) 개발 추진
    - 이밖에 FDI 유입 지속 확대와 新심해항만 개발, 수력•천연가스 발전 확대, 4대 경제회랑 개발, 우선순위에 기초한 산업화 등 추진 전망

    ○ 미얀마는 신정부 출범 및 수지노믹스 발표와 함께 미국의 추가적 경제제재 완화가 예상됨에 따라 다양한 사업기회가 발생하는 반면 리스크도 상존
    - 7대 유망분야: ① 농산물 가공•저장업 및 농기계•비료 현지생산, ② 섬유 및 의류: 단순 OEM을 넘어 염색, 원단공장 진출 및 직접수출 추진, ③ 인프라 개발 및 관련 건축자재 생산•판매, ④ 자원개발 (탐사권 확보 중심), ⑤ 식품 가공 및 대형 유통마트 사업, ⑥ e-Government 등 IT기반 사업, ⑦ 의료 및 교육 부문
    - 4대 리스크: ①신정부와 군부•소수민족간 갈등 따른 정치혼란 가능성, ②임금 상승 및 NGO 영향력 강화 따른 사업지연 가능성, ③재정 취약에 따른 기업의 자금조달 부담 및 재정확보 위한 신조세수단 도입 가능성, ④ 인프라 취약

    ○ 한국기업은 단계별 접근, 국내외 금융 및 정부기관의 인프라 펀드 활용, 현지 및 글로벌 기업과의 파트너십 통한 진출로 리스크 대응 필요
    - 한국정부는 운영을 지원하고 있는 미얀마개발연구원(MDI) 통한 정책개발 참여 확대, 한국기업 전용 공단 및 SEZ 개발 참여, 신속한 정보 제공 등 지원 필요

    • 조회수 : 1,236
    • 추천수 : 1
    • 다운로드
처음 목록 이전 목록 1 2 3 4 5 다음 목록 마지막 목록

POSRI
LOVE 지수

POSRI LOVE

9,302,641

내가 본 자료

/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