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경영경영일반

2023년 ESG 10대 트렌드 전망

ESG에 대한 여론은 최근 몇 년간 업앤다운을 경험했다. ESG는 '19년 BRT 이해관계자 자본주의 선언과 '20년 블랙록 CEO의 연례서한을 통해 급부상하였으나, '22년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그 실효성과 현실성에 의문이 제기되기도 하였다. 그러나 실제 ESG는 '비즈니스와의 철저한 통합과 실질적 변화'라는 하나의 방향성에서 진화해 왔다. 최근 주요 국가들과 투자자, 산업계가 내놓은 정책과 규제, 이니셔티브들이 더 넓은 범위에서, 더 강도 높은 ESG 이행을 요구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에, 최근 ESG 동향을 기반으로 '23년 ESG 트렌드를 예측해봄으로서 기업이 '실질적 ESG 시대'의 서막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 지 시사점을 제시하고자 한다. [목차] 1. 들어가며 2. 글로벌 ESG 공시 표준화 대비 3. 공급망 ESG 리스크 대비 4. 비즈니스의 친환경 수준 식별 5. ESG 관련 분쟁 경계 6. ESG Washing 모니터링 강화 7. 이사회의 실질적 역할과 책임 강조 8. ESG 혁신을 통한 기업의 실익 추구 9. 기후변화 Loss & Damage 주목 10. Next Carbon 이슈 제기 11. ‘Social’의 중요성 부상 12. 종합 및 시사점 [Executive Summary] ’23년에는 정부와 투자자를 중심으로 ESG 관련 규제가 가속됨에 따라 기업의 ESG 수준에 대한 객관적 식별 및 평가가 용이해질 것으로 예상됨 ○ (글로벌 ESG 공시 표준화 대비) ESG 이행 체계 마련 과정과 적용 로직에 대한 관리, Peer Group 수준을 감안한 상대적 성과 관리가 필요할 것으로 전망됨 ○ (공급망 ESG 리스크 대비) 협력사 특성과 관계별 ESG 리스크 노출도에 대한 관리와 상품 全 생애 주기 지속가능성이 중요해질 것으로 전망됨 ○ (비즈니스의 친환경 수준 식별) EU 택소노미 공시 본격화는 비즈니스 포트폴리오와 ESG의 통합을 촉진시킬 것으로 전망됨 ○ (ESG 관련 분쟁 경계) ESG 관련 소송에 대한 Litigation Funding Firm의 참여 증가, ESG에 우호적인 법원 선례 축적 등 원고에 유리한 ESG 분쟁 환경이 형성됨 또한, 실질적 ESG 성과 창출에 대한 이해관계자들의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ESG의 내실 확보가 비즈니스 경쟁력으로 주목받게 될 것으로 전망됨 ○ (ESG Washing 모니터링 강화) ‘에너지’ 중심에서 ‘소비 행동 관련 정보’로 그린워싱의 적용 범위가 확장될 것으로 예상되며, 구체적인 사례를 중심으로 ESG 워싱에 대한 논의가 더욱 확산될 것으로 전망됨 ○ (이사회의 실질적 역할과 책임 강조) ESG위원회의 실효성에 대한 이해관계자의 관심과 모니터링이 증가함에 따라 이사회의 실질적 역할과 책임이 강조되는 추세임 ○ (ESG 혁신을 통한 기업의 실익 추구) ESG 기반 기술 기업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ESG 기반 기술이 새로운 성장 모멘텀으로 부각되고 있음 ESG 관리 영역도 탄소 중심의 접근에서 Next Carbon 이슈, 소셜 이슈, 물리적 리스크 대응 등으로 확장될 것으로 예상됨 ○ (기후변화 Loss & Damage 주목) 기후변화 심화에 따라 기업의 물리적 리스크 대응을 위한 기업 자산 및 사업장 대비책 마련이 중요해질 것으로 보임 ○ (Next Carbon 이슈 제기) 생물다양성 리스크에 대한 사업적 대응과 적응, Water Risk 관리 등 탄소 외 환경 이슈가 부상하고 있음 ○ (‘Social’의 중요성 부상) 환경 영역 주도의 책임 투자가 사회 영역으로 확장되고 있으며, 비즈니스 연계 소셜 이슈의 중요성도 부각되고 있음 ’23년은 ESG의 변곡점으로서 많은 변화가 예상되는 바, 기업은 단기적인 점수가 아닌 장기적인 실력을 쌓는 차원에서 체계적으로 준비하고 대응하는 것이 필요함

2023.01.25 l 유현주

철강철강일반

팬데믹 이후 메가트렌드와 미래 철강산업

글로벌 철강산업은 팬데믹 이후, 4대 분야에서 패러다임 변화로 새로운 시대로의 전환기에 서 있으며 산업의 변곡점을 경험하고 있다. 기후변화 가속화, 탈탄소 기술혁신, 고령화/디지털화 등 사회/경제적 변화, 지정학 불안에 따른 에너지/공급망 재편이 그 변화 동인이다. 소재로서 철강은 친환경 건설, 신모빌리티, 그린 에너지 인프라 공급에 있어서 미래에 가장 중요한 소재로 거듭날 것이며, 이 모든 변화는 세계 경제활동의 75%를 상회하는 도시 발전을 통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수소 기반의 그린철강의 공급과 전 밸류체인에 걸친 순환성(recyclability)을 기반으로 철강은 미래에도 가장 지속가능한 소재로 인류 사회에 기여할 것이다. [목차] 1. Intro and framework  2. Post-pandemic landscape of the globe 3. Future of urban development      – Urban construction      – Urban Mobility      – Urban Energy 4. Future of steelmaking technology and raw material requirement 5. Vision and agenda for a sustainable and resilient global steel industry [Executive Summary] 1] 팬데믹 이후의 패러다임 (Post-pandemic landscape of the globe) ○ 4대 메가트렌드는 미래 사회∙경제에 지속적인 빅 체인지를 유발할 것임  - (기후변화) 경제∙산업구조 변화를 넘어 글로벌 기술패권과 역학관계 변화 초래  - (기술혁신) 혁신기술은 소재와 에너지를 클린화하고 재순환해 탈탄소 실현  - (사회경제적 변화) 고령화, 신세대의 사회내 경제적 영향력 증대   - (지정학적 리밸런싱) 글로벌 공급망, 탄소가격시스템, 교역구조 전환 예상     → 메가트렌드는 도시/모빌리티 진화를 통해 미래 철강산업의 구조변화 영향 2] 도시발전의 미래 (Future of urban development) ○ 도시 진화는 에너지, 인프라, 모빌리티 허브로서 저탄소 기조가 강화되면서 그린건축, 분산전원, 친환경모빌리티 중심의 미래 철강수요의 양적/질적 변화의 모멘텀이 될 전망  - (건설) 친환경 니즈 강화, 디지털 3D 기술, 친환경 합성소재 수요 증가, 철강수요 메인 드라이버 역할  - (모빌리티) 친환경/편의/안전 니즈, UAM(urban air mobility), Hyperloop/퍼스널 모빌리티 신규 수요  - (에너지) 분산전원의 집적화, 신재생에너지/수소 생태계 인프라 창출로 철강 수요 확대 3] 철강기술의 미래 (Future of steelmaking technology & metallic balance) ○ 탈탄소 기술발전은 가속화되면서 현재 주류 제법들이 대체, 전환될 전망  - 철강업 탄소중립 경로: 프로세스 최적화(~’30) → 탄소감축 가속화(~’50)  - 철강업 미래 경쟁우위는 연원료 저가소싱과 에너지효율 설비 확보에 좌우 ○ 수소 기반의 청정 철강제법 전환으로 철원 밸런스도 중장기적으로 큰 변화  - 선철 수요는 감소세로 전환 반면, 철스크랩과 직접환원철 수요는 큰 폭 증가 ○ 자원순환 경제와 지정학적 재편에 대응해 철강재의 안정적 공급 중요  - 철강업내 포함 전후방 Value Chain에서 자원순환성(circularity) 확보 관건  - 지정학∙지경학적 변화를 뛰어넘어 미래 안정적인 철강 공급망 유지 필요  ○ 한편, 디지털전환 확산으로 철강 제조(자동화 → 디지털 트윈) 및 철강 Biz. 프로세스 (마케팅, 물류 등 실제업무의 가상화)에도 혁신적으로 적용 4] 비전과 아젠다 (Vision and agenda for global steel industry) ○ (비전) 미래 철강산업은 친환경소재를 제공해 인류 사회의 지속적인 성장에 기여해야 하며 비전 달성을 위해 4대 분야의 노력을 경주할 필요 ① Growing along the market, ② Material solution provider, ③ Smart & digital manufacturer, ④ Carbon neutral ecosystem ○ (2050년 철강산업 미래상) 제로에너지 빌딩, 그린 모빌리티,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등 미래 도시에서 필요한 자원순환적이고 친환경적인 철강 소재의 중요성은 미래에도 계속될 것임

2023.01.11 l 고준형

경영경영일반

갈수록 커져가는 CSO의 역할

최근 ESG 경영의 본격화에 따른 ESG 리스크 관리의 중요성을 기업들이 인식하면서 최고지속가능경영책임자(CSO) 선임이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PwC 조사 결과, CSO를 보유하고 적극 활용한 기업의 ESG 성과와 경쟁력이 그렇지 않은 기업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향후 지속가능경영이 기업의 생존 유지를 위한 비즈니스 전략의 핵심이 되면서 CSO의 역할과 위상도 더욱 중요해지고 커질 것으로 보인다. [Executive Summary] ○ ESG 경영의 본격화에 따른 ESG 관련 리스크 증대로 리스크 관리가 중요해짐에 따라 최고지속가능경영책임자(CSO)의 역할과 위상이 커지고 있음. 이는 CSO가 ESG 경영을 위한 비즈니스 전반에 대한 전략 수립과 의사 결정 과정에 참여해야 하기 때문임 ○ PwC가 1,600여 개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한 서베이 결과는 1) CSO를 C 레벨에서 선임한 기업 수가 5년 전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하였고, 2) CSO를 보유하고 적극 활용한 기업의 ESG 성과와 경쟁력이 그러지 않은 기업에 비해 높게 나타났으며, 3) CSO의 활동은 산업별 차이를 보이고 있는데, 소비자와 접점을 이루고 있고 탈탄소화에 주력해야 하는 산업에 속한 기업들에서 CSO의 활동이 활발하게 나타남 ○ 향후 지속가능경영이 기업의 생존 유지를 위한 비즈니스 전략의 핵심이란 점을 감안하면 CSO의 역량과 역할, 그리고 위상은 더욱 중요해지고 커질 것임

2022.12.28 l 사동철

최신자료 추천자료

POSRI 리더스 뷰

[칼럼]일본 종합상사가 눈독 들이는 미래사업은? (17) - DX, 기존사업 효율화를 넘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노린다! ⑥ 마루베니(上) : 금융 핀테크, 유통망 관리 DX 직접 사업화

[칼럼]일본 종합상사가 눈독 들이는 미래사업은? (17) - DX, 기존사업 효율화를 넘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노린다! ⑥ 마루베니(上) : 금융 핀테크, 유통망 관리 DX 직접 사업화

마루베니 DX 특징은 금융, 의료, 기계 등 다양한 분야 사업화에 주력하는 것 디지털화 어려운 무역거래에 블록체인 기술 등 적용 국제무역거래 플랫폼 운영, 온라인 무역금융 서비스 제공 AI 알고리즘 탑재한 디지털 SCM 솔루션도 제공 출판 유통 DX 회사 설립, 출판 분야로 SCM 서비스 확장 일본 종합상사는 “라면에서 로봇까지” 세상의 모든 영역에 손을 뻗치고 있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는 오랜 기간 동안 새로운 사업기회를 탐색하고 선제적인 투자로 비즈니스를 육성해 온 역사적 결과물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친환경, 디지털화 트렌드를 타고 종합상사의 신규사업 도전은 더욱 활발해지고 있다. 일본 종합상사의 미래사업 투자 동향을 통해 새로운 사업기회 포착의 힌트를 얻어 보자. <편집자 주> [뉴스투데이=조항 포스코경영연구원 수석연구원] 마루베니(丸紅株式会社)는 타 상사들이 DX(Digital Transformation, 디지털 전환) 관련 솔루션 자회사를 설립하는 등 기술 확보에 나서고 있는 것과 달리 직접적인 사업화에 무게를 둔 제휴·투자 전략을 취하고 있다. 특히 금융 핀테크, 유통망 관리, 의료 영상진단, 모빌리티 부문의 DX 사업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번 편에서는 우선 금융 핀테크, 유통망 관리 부문의 DX 사업을 소개하겠다. • 마루베니, 무역거래에 디지털 기술 접목 핀테크 분야에서는 2017년 7월, Mizuho Financial Group, SOMPO 등 손해보험회사와 블록체인/DLT(Distributed Ledger Technology)를 이용한 호주-일본 간 무역거래 프로젝트를 실시하였다. 무역거래는 수많은 관계자 간에 원산지 및 상품명세 등 거래마다 다양한 정보의 전달이 필요할 뿐 아니라 정보의 종류가 많기 때문에 디지털화가 어려워서 여전히 서류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이번 프로젝트는 블록체인/DLT 기술을 이용하여 신용장 발행부터 무역서류 수수까지 어플리케이션 상에서 거래를 완료했고, 과거 수일 걸렸던 서류 수수를 2시간으로 단축하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한다. • 블록체인 이용한 전력거래 실증시험 실시 2019년 2월, 마루베니는 일본에서 미국의 LO3 Energy와 함께 블록체인을 이용한 전력거래 실증시험을 실시하였다. 현재 전력업계는 세계적인 3D(Decarbonization, Decentralization, Digitalization) 조류의 급속한 확산과 함께, 재생에너지 발전을 중심으로 분산형 전원 소유자의 잉여 전력을 자유롭게 시장에서 매매하는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 이에 따라 중앙 관리자 없이 개인 간(P2P) 거래를 가능하게 하는 기술로 블록체인의 주목도가 올라가고 있다. LO3 Energy는 미국, 유럽, 호주 등에서 블록체인을 이용한 전력거래 플랫폼을 개발한 실적을 보유하고 있는 선도업체이다. 본 실증시험은 전력 소비자(마루베니 그룹 시설 및 마루베니신전력 주식회사의 고객)와 발전원(마루베니 소유 발전소)에 블록체인 기능이 탑재된 계량기(meter)를 설치하고, 전력 소비자가 구입하고 싶은 가격을 전용 모바일 앱에 설정하여 전력을 구매하는 구조이다. • 온라인 무역금융 서비스와 핀테크 솔루션의 사업화 추진 2019년 11월에는 중국 Zall과 싱가포르에서 기업 간 무역금융 플랫폼 회사인 ZMA Smart Capital을 설립(Zall 51%, 마루베니 49%)하고 온라인 무역금융 서비스를 시작하였다. Zall은 싱가포르 전자무역거래 사업자 GeTS, 싱가포르 증권거래소 SGX와 공동으로 설립한 Commodity Intelligence Centre를 통해 기업 간 국제무역거래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는데, ZMA Smart Capital은 이 플랫폼 사용자를 대상으로 무역금융을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다. 2020년 4월에는 싱가포르의 핀테크 기업 AND Global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였다. AND Global은 몽골 울란바토르에 개발 거점을 설치하고, 몽골 소비자 대상으로 모바일 대출 및 e-Wallet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FaaS(FinTech as a Service) 분야 전문 회사이다. 마루베니는 본 제휴를 통해 소비자용 디지털 금융 서비스를 성장 영역으로 선정하고 핀테크 솔루션의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 SCM 관련 솔루션 제공, 출판 분야 서비스로도 확장 2020년 10월에는 o9 Solutions Japan, NRI(노무라종합연구소)와 함께 통신판매 등 소매·유통 사업자용 o9의 SCM 소프트웨어 ‘o9 AI Platform’의 본격 가동에 돌입하였다. 마루베니는 자사의 지식·리소스만으로는 디지털 SCM 구축이 곤란한 고객에 대해 컨설팅, 소프트웨어 판매 등 단위 서비스뿐 아니라 서플라이 체인 일괄 위탁, BPO(업무 프로세스 아웃소싱) 서비스 등을 해 왔다. 이번에 제휴하게 된 o9 Solutions는 미국의 혁신적 SCM 솔루션 제공 업체로 2015년 AI 알고리즘을 탑재한 S/W를 발매한 이후, IBP(통합사업계획)의 활용을 추진하는 미국·유럽 기업을 대상으로 판매해 왔다. 도입하는 o9 AI Platform은 다양한 제약 하에서의 최적화를 유연성 있고 신속하게 처리한다는 점에서 타사 대비 우위에 있다고 한다. NRI는 SCM 시스템 도입 실적이 풍부하고, 데이터 분석·알고리즘 구축에 특화된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 2022년에는 o9 Solutions의 o9 Digital Brain Platform을 사용하여 출판 분야로 SCM 서비스를 확장하였다. 이를 위해 3월에 고단샤, 슈에이샤, 쇼가쿠칸 등 일본의 주요 출판사와 함께 출판 유통 DX 회사 PubteX를 설립(마루베니 34.8%, Marubeni Forest LinX 16.3%, 고단샤 16.3%, 슈에이샤 16.3%, 쇼가쿠칸 16.3%)하였다. PubteX는 AI 등 최신기술을 이용한 출판물 발행·배포 최적화 솔루션 사업과 RFID 솔루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리=최봉 산업경제 전문기자] ☞ news2day 원본 보기

2023.01.27   |  조항

더보기 +

POSRI
LOVE 지수

POSRI LOVE

39,114,782

내가 본 자료

/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