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산업산업일반

스마트카 시대 자동차 新밸류체인 - 커넥티드카, 자율주행차용 센서와 AI 컴퓨터 트렌드 -

5G 통신 및 컴퓨팅 기능이 강화되고 스마트카가 확산됨에 따라 자동차는 스마트폰을 잇는 새로운 모바일 플랫폼으로 인식되고 있다. 커넥티드카 기술로 전자부품 및 소프트웨어가 자동차 분야 핵심요소로 자리잡고 많은 파생사업이 발생하면서 전통 자동차 제조업의 밸류체인을 탈바꿈하고 있다.   기존 업계에는 위협으로, IT/반도체 업계, 스타트업에는 새로운 기회가 되고 있는 초고속통신망과 스마트센서, 인공지능 기술의 성장가능성에 대해 짚어본다. [목차] 1.모바일 플랫폼으로 발전하는 자동차 2.자율주행차용 센서와 AI컴퓨터 트렌드 3.자율주행기술의 현재 4.시사점 [Executive Summary] ○ 자동차의 통신 및 컴퓨팅 기능이 강화되면서 자동차는 스마트폰을 잇는 새로운 모바일 플랫폼으로 인식되고 있으며, 커넥티드카 기술로 많은 파생사업이 발생 - 커넥티드카 기술로 내비게이션과 같은 운전자보조 서비스, 동승객을 위한 인포테인먼트, 정비/진단을 위한 실시간 차량 모니터링 가능 - 구글과 애플은 각각 안드로이드 오토와 카플레이로 자동차용 OS와 앱 시장을 두고 일찌감치 경쟁 중이며, 완성차 업계는 이들과 협력 통해 플랫폼 선점경쟁 ○ 차량용 5G 통신 등장에 따라 기존보다 5~20배 빠른 속도로, 차량밀집구간에서도 지연이나 단절없이 안전한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할 전망 ○ 자율주행차용 센서 및 전장품은 안전, 운전보조 목적으로 빠르게 성장, 2022년 관련 센서시장 규모만 258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 - 자율주행차는 ‘인지-판단-제어’의 단계를 거쳐 주행하는데, 이 과정에서 다수의 센서와 이를 통해 확보한 데이터를 근간으로 주행전략을 짤 수 있는 AI컴퓨터가 필요 - 카메라 관련 현 핵심 이슈는 초고화질, 광각기술 확보이며, 센서 칩은 ON Semi가 시장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고, 모빌아이가 모듈 시장 80% 장악 - 라이다는 자율주행차 부상과 함께 핵심부품으로 부상하였으나, 가격경쟁력 확보와 소형화라는 과제를 안고 있음. 벨로다인과 쿼너지가 시장 주도 - 레이다는 가격경쟁력이 높고 빛이나 기후에 영향을 거의 받지 않아 카메라나 라이다를 보완하는 유용한 센서로, 인피니언과 NXP가 핵심 센서시장을 양분 - 자율주행차가 1초에 1GB씩 생산해내는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AI컴퓨터도 발전, 현재는 엔비디아와 인텔 모빌아이가 시장 주도적 역할 ○ 완전자율주행차가 실용화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나, 그 사이 운전자를 보조하는 ADAS시장이 크게 발전할 것으로 여겨져 시장 기회 - 레벨4, 5의 완전자율주행 기술구현을 위해서는 다양한 실생활 조건에서 아직 센서와 컴퓨팅 기술의 검증 필요 - 자동차용 ADAS 외 자율주행기술이 우선 적용될 것으로 보이는 트럭수송분야나 제한된 구역 내 로봇셔틀 등이 부상할 것으로 보여 기회 탐색 필요

2019.03.20 l 박형근

경제글로벌 경제

인도 'Make in India' 정책 성과가 2019년 총년에 미칠 영향은?

'세계 최대 민주주의 쇼'라는 인도 총선이 이번 5월에 치워질 예정이다. 8억명이 넘는 유권자가 직접 투표하는 이번 총선에서 모디 총리의 대표적인 'Make in India' 정책이 심판을 받게 된다. 이에 지난 4년간 'Make in India' 정책의 성과를 검토하고, 총선에 미치는 영향을 짚어봤다.    [목차] 1. ‘Make in India’ 정책 개요 2. ‘Make in India’ 정책 성과 평가 3. ‘Make in India’ 성과 부진 여파 4. 2019년 인도 총선 전망 5.시사점 [Executive Summary] ○ 인도 ‘Make in India’ 정책이 발표된 지 4년이 지났고, 금년 4~5월로 예정된 총선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어 그동안의 성과 검토가 필요 - 인도 모디총리의 대표적인 정책인 ‘Make in India’의 2대 목표는 제조업 비중을 15%(’14)에서 25%(’22)로 높이고, 1억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임 - 이를 위해 New Process(사업환경 개선), New Infrastructure(물류개선), New Sectors(25개 업종 육성), New Mindset(정부역할 전환)으로 구분하여 추진 ○ ‘Make in India’ 정책의 성과를 보면, 사업환경 개선 노력과 국내외 투자 증대 실적은 있었지만 제조업 비중 확대와 고용창출로까지 연결되지는 못함 - 사업용이성 평가 상승(130위권→77위), FDI 규제 완화, 단일세제법(GST) 시행, FDI 유입액 급증(연간 U$3000억대 → ’16년부터 U$6000억대) 등의 성과 - 그러나 GDP 내 제조업 비중이 ’15년 16.8%에서 ’18년 상반기 16.9%로 정체되었고, 실업률은 4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해 서민과 청년층의 불만 고조 ○ 한편, 모디총리 지지율이 4년간 50%가 넘어 재집권이 당연시되었고 ‘Make in India’ 정책도 지속 추진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18년 들어와 기류가 변함 - 최근 주의회 선거 참패에는 무슬림 등 非힌두는 물론 농민, 영세상공인, 젊은층 중심으로 모디에 대한 실망감과 함께 ‘Make in India’ 정책에 대한 반감 확산도 작용 - 이에 모디총리는 1월말 발표한 ’19년도 예산안에서 농민과 서민 유권자를 위한 선심성 조치를 내놨고 경제약자층 대상의 10% 할당제도 즉각 실시 - 현 시점에서 전망해 보면, 여당이 ’14년과 같은 압승은 못 거두더라도 재집권할 가능성이 높은데, 근거로는 ①연방정부 선거에서는 지역정당보다 중앙정당 선호 ②이전 정권에도 연임 기회 부여 ③네루간디 가문에서 또 한 명의 총리가 나오는 것에 대한 반발 ④캠페인의 달인인 모디총리의 선거전술과 연설력 등 ○ 기업들은 당초 예상과 달리 ’19년 인도총선 결과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어 당분간 중요한 의사결정은 보류하고 Wait & See 자세를 견지할 필요가 있음 - 여당인 BJP 재집권 시 경제개혁 가속화를 전제로 기존 법인의 안정성과 추가 성장기회를 포착하기 위해 투자계획을 검토할 필요 - Congress 집권 성공 시에는 정치경제 환경이 급변할 것으로 예상되어 당분간은 기존 법인을 현상 유지시키고 투자계획 추진은 신중해야 할 것으로 판단됨  

2019.03.14 l 임정성

경영경영일반

Home, 미래의 문명을 바꾸다 - 인류의 Lifestyle을 바꾸는 Home의 진화

Home은 더 이상 주거를 위한 공간이 아니다.  Home은 살아움직이는 Life Platform이 되어 인류의 삶의 방식을 바꾸고 나아가 새로운 인류 문명을 만들어가고 있다.  Home은 Smart Device가 되고, 생산의 기지가 되고, 시공의 물리적 제약을 넘어서는 공간혁명을 이끌고 있으며,  Home의 진화는 거대 Mega 시티가 촉발하는 지속불가능성을 극복하여 새로운 도시구조와 Nomad의 시대를 가능하게 할 것다. 그리고 미래 도시의 가치는 인구와 크기, 위치가 아닌 Data와 연결성을 중심으로 하는 Creative Power(창조력)에 좌우될 것이다. 이러한 새로운 문명시대, 정부와 기업의 할 일은 무엇인가? [목차] 1.Home의 진화가 시작되다 2.미래의 Home에 대한 4가지 가설 3.Home, 미래 新문명의 원천이 된다 4.시사점 [Executive Summary] ○ 인류의 Lifestyle과 주거형태, 기술의 발달로 거대한 변화 직면 ○ Home의 미래에 대한 4가지 가설 1) Home, Life Assistant가 되다 - Connected Home, AI Speaker 보편화 + Robot 일상화: 가사노동이 사라지고 편안/안락한 삶 가능, 모든 Lifestyle을 지원하는 Life Assistant로 변화 2) Home, 생산 Platform이 되다 - Home은 개인이 생산하는 가장 가치 있는 데이터의 접점, 소비의 장소에서 융합 서비스 생산 플랫폼으로 진화: 1회성 분양 중심 Biz모델분양+서비스 Biz모델 3) Home, Smart Device가 되다 - Mobility + Passive Energy+Modular 기술이 결합, 쉽게 설치/이동이 가능하고 기능을 정의해 사용할 수 있는 Smart Device로 변화: 정주/소유 Access/공유 4) Home,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넘어서다  - V-P=Zero (Virtual과 Physical 간극 소멸): 원격스쿨링, 원격헬스케어, 홈Office 확산으로 대도시의 위치적 장점 상실  新공간 혁명 촉발 및 도시구조 변화 ○  Home, 현 문명이 직면한 문제를 극복하며 새로운 문명의 진전 촉발 - Home의 진화는 현재의 Mega-City가 가진 자원고갈, 환경파괴, 공동체 해체, 불평등 심화 등 지속 불가능성을 극복하는 Enabler로 기능 - 이를 통해 세계적 석학 자크 아탈리가 언급한 Homo Nomad 중심 新인류 문명을 촉발 ○ Home과 도시를 바라보는 전향적인 시각과 미래지향적 대응 필요 - 미래, 도시의 가치는 인구와 크기, 위치보다는 Data Connectivity와 Accessibility, 이를 통한 Creative Power(창조력)에 의해 좌우 - HW 관점의 도시개발을 넘어 新Digital Nomad 문명을 향한 실험적 환경 필요.  모든 규제에서 자유롭고 최고의 데이터 환경을 갖춘 자유실험도시 추진도 고려 - 기업도 HW적 사고에서 탈피, 플랫폼 관점의 Biz모델 탐색과 협업 생태계 구축  #스마트홈

2019.03.07 l 정제호

최신자료 추천자료

POSRI 리더스 뷰

(기고문) 철강산업, 순환경제 전 과정 사고 관점에서 환경성을 보아야

(기고문) 철강산업, 순환경제 전 과정 사고 관점에서 환경성을 보아야

우리는 철을 원료로 또는 소재로 만든 제품을 주변에서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우리가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일터, 안식처인 아파트, 그리고 자주 건너는 다리의 기본 골격이 강재로 이루어져 있다. 또한 냉장고, 세탁기, 편리한 이동수단인 자전거, 버스, 자동차 등도 철을 주요 소재로 만들고 있다. 이렇듯 산소나 물처럼 철은 우리 일상생활에서 없어서는 안되는 소재이며, 소재 측면에서 인류는 여전히 철기시대에 살고 있다고 보아야 한다.   그런데 최근 미세먼지 등으로 많은 사람들이 고통받게 되면서 지구온난화와 미세먼지의 주요 요인으로 인식되고 있는 석탄 사용을 줄어야 한다는 주장과 함께 석탄(유연탄)을 원료로 사용하고 있는 철강산업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일부는 가까운 미래에 철강산업의 생산활동도 가급적 줄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철강산업에 대한 이 같은 시각은 적절한 것일까? 특히 저탄소, 친환경을 지향하면서 자원과 에너지 등 총자원 사용량 증가시키려는 순환경제 시대에도 유용할까? 이에 대한 답은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 크게 달라진다. 즉, 철강 생산과정에만 초점을 맞춘다면 철강산업이 환경에 일정 정도의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을 부인할 수는 없다. 하지만 연료·원료 채굴, 조달, 생산, 판매 및 재활용 등 제품을 중심으로 철강산업의 모든 활동 특히 철강제품이 연관산업의 환경개선에 미치는 개선을 종합한 전과정적사고(Whole Life Thinking) 시각에서 보면 철강산업은 여타 제조업 대비 매우 환경친화적일 수 있다.   현재 산업활동에 대한 평가도 가동률, 생산효율 등 공정중심 분석과 함께 투입 연·원료 등 전방산업 효과와 후방 수요산업에 대한 효과를 동시에 고려한 산업연관 분석이 점차 대세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이는 산업의 환경성을 종합적으로 분석하는 전과정적사고 관점과 유사하다.   실제 유럽을 중심으로 ‘70년대 후반부터 사후적관점의 평가를 보완하여 제품중심으로 모든 경영활동의 환경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전과정평가(Life Cycle Assessment) 기법이 새롭게 개발되었다.   국제표준기구(ISO)는 이를 국제표준으로 제정하고 전 세계를 대상으로 제품의 환경성 검인증기준으로 적용하고 있다. 또한 EU도 전과정적 사고를 반영한 ‘제품통합원칙(IPP, Integrated Product Policy)’선언 후, 8대 법규를 적용중이며, 나아가 철강산업을 포함한 다수의 업종을 대상으로 전 과정 검인증제도를 20년을 전후하여 적용을 추진중이다. 그리고 OECD는 초보적인 수준이지만 전과정적 사고에 기반한 국가 간 교역통계를 수년전부터 축적해 오고 있다.   국제사회의 흐름을 고려할 때 철강산업에 대한 환경성 분석결과도 생산의 관점에서만 볼 것이 아니라 전체 제품생산의 전과정적사고 관점에서 볼 필요가 있다. 실제 일부 연구결과를 보면, 철강은 경쟁소재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이 적고 또한 친환경적일 수 있다는 흥미로운 결과도 확인되고 있다.   예를 들어, 자동차의 자체 무게를 10kg 감소시킨다면 연료효율은 2.5% 개선되며, CO2와 NOx를 각각 4.5%. 8.8% 줄이는 효과가 있다. 이는 철강제품 생산단계의 온실가스 기여도는 15%~30%이고, 사용단계에서 70~85% 수준이라는 Wrold Auto Steel 분석결과와도 같은 맥락이라 할 수 있다.   그리고 철강재의 긴 수명으로 건물인프라, 기계, 자동차 수명을 각각 약 50년~100년, 10년~20년, 15년 등 오래기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경쟁소재 대비 불순물 제거가 쉬워 재활용성이 매우 우수하다. 이처럼 제조, 사용, 폐기 등 전과정적사고 관점에서 철강재는 상대적으로 친환경적이다. 특히, 풍부한 철광석 매장량과 철강재 생산과정의 산출물인 슬래그는 시멘트를 대체할수 있을뿐만아니라 비료로도 활용되어 농산물의 생산량증대에도 기여하는 등 철강산업의 지속가능성을 확인시켜 주고 있다.   순환경제 시대의 산업경쟁력은 경제적 수익성과 함께 환경의 건전성 특히 재활용성 등 사회적가치를 종합 평가하는 ‘지속가능경쟁력(Sustainable Competitiveness)’ 에 의해서 영향을받을 것이다.   따라서 일부에서 제기된 "철강산업은 공해산업이다. 미세먼지의 주범은 철강업이다"는 식의 인식과 주장은 사후적 관점 등 제한적인 분석에 근거하고 있으며 또한 전과정평가라는 과학적 분석에 의해서 보완되고 있다. 따라서 일부의 한 면만을 강조한 주장은 제조업의 근간인 철강경쟁력을 약화시키는 동시에, 관련 업종에 종사하는 사람의 자긍심에 깊은 상처를 남기는 것이어서 신중할 필요가 있다.   자동차의 경량화 40% 이상 기여한 철강업계의 경량화 및 환경개선 노력이 지속되고 새로운 전과정사고 관점에서 이해한다면 순환경제 시대에도 철은 산업의 쌀로서 위상을 바뀌지 않을 것이며 인류의 지속가능성에 큰 기여를 할 것이 자명하다. 포스코경영연구원 안윤기 상무 출처: 철강금속신문 (2019.03.18)

2019.03.18   |  안윤기

더보기 +

철강지표

[국내 주요 품목 가격별] 철강지표 그래프

더보기 +

POSRI
LOVE 지수

POSRI LOVE

19,997,800

내가 본 자료

/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