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경제글로벌 경제

사우디 ‘Vision 2030’ 유망사업과 진출 시사점

사우디는 최근 국제유가 하락에 의한 경제성장률 및 재정수지 등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탈에너지 산업 육성을 위한 ‘비전 2030’ 발표를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모색하고 있다. 건설업종에 편중된 사우디 진출 국내기업들도 사우디 경제위축에 큰 영향을 받고 있는 가운데, ‘비전 2030’이 우리기업들에게 미치는 영향과 시사점을 분석해 본다.  [목 차] 1.    사우디의 최근 정치∙경제현황 2.    新경제활성화를 위한 ‘비전 2030’ 3.    ‘비전 2030’ 실행 유망분야 및 일본 협력 사례 4.    시사점 [Executive Summary] ○ 사우디는 유가하락에 의한 경제 침체와 국내정치 불만 증대, 그리고 예멘내전 개입과 이란과의 관계 악화 등 대내외적 위기에 봉착 - 유가하락 등의 여파로 ’17년 성장률은 0.8%(IMF)로 예측되며 재정수지는 GDP대비 ’14년 △2.3%에서 ’15년 △15%로 악화  ○ 이러한 정치, 경제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압둘아지즈 국왕의 아들인 부왕세자 빈 살만 주도하에 ‘비전 2030’ 수립 및 발표(’16.4.25.) - ‘비전 2030’의 주요 내용은 ‘활기찬 사회’, ‘번영하는 경제’, ‘진취적인 국가’라는 3대 영역으로 구성된 정치, 경제, 사회 전반에 대한 개혁 구상임   ○ ‘비전 2030’의 주요 목표는 제조업 육성 등 탈에너지산업을 통한 경제활성화와 신성장분야 집중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 - 목표달성을 위해서는 U$4조가 필요하며 8대 성장 유망분야에 투자를 집중해 일자리와 부가가치를 창출할 계획 - 주요 신성장분야로는 관광, 신재생에너지, 광업, IT산업 등이 있으며 투자 확대를 위해 PIF 자산을 현재 6000억 리얄에서 ’30년에는 7조 리얄로 증대  ○ 일본은 ‘비전 2030’ 활용을 위해 사우디와 각료회의를 개최하는 등 민관 공동 진출 본격화 - 1차 일∙사우디 ‘비전 2030’ 각료회의가 리야드에서 개최되어 IoT와 신재생에너지 분야를 우선 협력분야로 선정하였으며, 소프트뱅크는 PIF와 공동으로 U$1,000억 IT펀드 조성 합의 ○ 한국의 사우디 진출은 대부분 건설 플랜트 분야에 집중되었으나 향후에는 IT 및 제조업과 서비스 산업 등 진출분야 다양화 필요 - 특히 한국이 강점을 지니고 있는 IT 및 의료산업의 협력 가능성이 높음 ○ 그러나 사우디 진출에 있어 보조금 축소 등에 따른 국민들의 반발과 왕족들의 부왕세자에 대한 불만 등 정치 리스크 대비 필요 - 또한 조세제도 이원화 부담과 자국민우선 고용정책 등 사업 리스크도 상존

2016.12.01 l 서상현

산업인프라/트레이딩

일본 종합상사, 식량사업에서 새로운 길을 찾다

2011년 이후 자원 버블이 붕괴됨에 따라, 엄청난 수익을 구가하던 일본 종합상사의 자원 신화는 붕괴되기 시작했고, 새로운 성장사업으로 식량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일본 종합상사들은 각 사의 강점 분야를 기반으로, Value Chain 전체를 강화하는 전략을 전개하고 있는데, 새로운 먹거리를 찾는 국내 종합상사들도 주목할 만하다. 목 차 1.    무너지는 자원 신화 2.    왜 식량사업에 주목하는가? 3.    일본 종합상사의 식량사업 전략 4.    시사점 Executive Summary ○ 2011년 이후 자원 버블이 붕괴됨에 따라, 엄청난 수익을 구가하던 일본 종합상사의 자원 신화는 붕괴되기 시작 - 자원부문 감손의 여파로 회계연도 기준 2015년에 스미토모 상사가 적자 전환하고, 2016년에는 미쓰비시 상사, 미쓰이 물산마저 사상 최초로 적자로 전환 - 상대적으로 비자원 부문이 강했던 이토추 상사는 사상 최초로 순이익 1위 상사로 부상하는 등 상사업계의 지각변동 초래 ○ 일본 종합상사들은 자원을 대체할 새로운 성장사업으로 식량에 주목 - 식량사업은 기존의 식용, 사료 용도 외에도 바이오 에탄올, 바이오 디젤 등 연료 수요가 추가되어 미래 성장성 기대되는 영역 (‘20년 시장규모 U$ 6.4조) - 식량의 생산에서 식품가공 및 도매를 거쳐 소매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Value Chain을 형성하고 있어 부가가치 창출 영역이 많은 사업 - 상사의 역량을 종합적으로 발휘할 수 있고, 포트폴리오를 통해 Risk 분산 가능 ○ 일본 종합상사들은 식량사업에서 각 사의 강점 분야를 기반으로, Value Chain 전체를 강화하는 전략 전개 - 미쓰비시 상사의 연어양식 사업(Celmaq, 세계 3위), 이토추 상사의 청과사업 (Dole), 마루베니의 곡물사업(Gavilon, 세계 3위) 등 일본 종합상사는 이미 세계 식량시장의 메이저 업체로 부상 - Upstream 부문은 어느 정도 투자가 이루어진 상태로, 최근 안정적 수익 창출을 위해 Middle/Downstream 부문을 경쟁적으로 강화하는 추세 ○ 국내 종합상사들도 미래 성장엔진으로 식량사업 강화 필요 - 기후문제에 따른 작황의 변동성, 자원 내셔널리즘의 대두로 식량이슈가 부각될 가능성이 큼 - 자원과 식량사업의 Upstream은 Risk도 큰 분야이므로, Value Chain을 연결하여 다양한 사업기회를 발굴하는 복합형 비즈니스로 가는 게 바람직 •    한편, 곡물 등 Upstream은 투자비가 크고 업계의 네트워크가 강하므로, 품종 및 지역 측면에서 차별화하는 방향으로 조심스럽게 진출할 필요 - 안정적 수익기반을 갖추기 위해서는 Middle/Downstream의 강화가 필요하며, 이를 위해서는 현지 및 국내의 내수시장 관리능력 강화가 뒷받침되어야 함

2016.11.24 l 조항

철강마케팅/통상

Top 7 철강수출국의 제품 MIX 변화와 시사점 - 통계적 분석을 중심으로 -

글로벌 7대 철강수출국의 주력 수출품목은 정부 정책 및 교역여건 변화, 상하공정 설비투자, 기술발전 등에 따라 지난 10년간 크게 변화해 왔다. 특히 교역 규모 확대 속에 냉연, 아연도금 등 고급강 경쟁이 격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 철강사들도 중국과 일본의 주력품목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합금강(alloy flat) 교역 등을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  목 차 1.    세계 철강 교역품목 전환 2.    Top 7 철강수출국, 주력 수출품목 변화   3.    주요국 철강 제품별 비교우위  4.    종합 및 시사점 Executive Summary ○ 글로벌 철강수출국, 교역 규모 확대 속 고급강 수출 경쟁 격화  - 전체 철강 수출은 중국의 설비투자 확대에 따른 공급과잉 물량이 최근 2~3년 전부터 본격적으로 쏟아져 나오면서 2015년 4.6억톤 기록 - 세계 철강 교역 내역을 살펴보면, 중국의 가격경쟁 우위 품목인 봉강 등 저가재 물량 밀어내기와 기술 개발에 따른 자동차 강판, 합금강 등 고급강 확대라는 이중 공세 양상  ○ 글로벌 7대 철강수출국의 주력 수출품목은 정부 정책 및 교역여건 변화, 상•하공정 설비투자, 기술발전 등에 따라 지난 10년간 크게 변화 - 중국의 수출은 2015년 봉강, 합금강(alloy flat), 선재 순으로 가격 경쟁력 우위 품목과 고부가가치 강재 위주로 편성  - 일본의 열연, 반제품 등 소재 수출은 해외 설비투자에 따른 현지의 최종제품 생산 증가로 늘어났으나, 아연도금 강판은 오히려 3대 수출품에서 도태 - 한국은 냉연, 아연도금 강판 등 자동차용 고급강이 주력 수출상품으로 자리잡고 있음   ○ 유럽, 미국 등 선진국 수출품의 비교우위는 유사한 수준을 보이나, 중국, 한국, 러시아 등은 일부 품목의 경쟁우위가 압도적으로 높음 - 유럽, 미국은 2015년 비교우위 지수가 1 내외로 전 품목에 유사한 비교우위를 보이나, 중국은 봉강, 합금강, 기타도금 등의 비교우위 지수가 상대적으로 높음 - 열연, 냉연, 아연도금 등은 2015년 일본, 한국, 미국에서 경쟁우위로 나타났으며, 중국의 합금강 비교우위는 과거에 비해 크게 상승 ○ 글로벌 7대 철강수출국이 냉연, 아연도금 등 고급강 경쟁을 치열하게 벌이고 있는 가운데, 중국과 일본의 주력품목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합금강(alloy flat) 교역에 집중적인 모니터링 필요 - 글로벌 교역품목 변화로 한국은 일부 품목에 대해 내수시장 잠식 등 영향이 우려되므로 선제적 대응방안 강구   

2016.11.24 l 추지미

최신자료 추천자료

POSRI 리더스 뷰

[테드 플러스] 물체가 기억하는 소리

[테드 플러스] 물체가 기억하는 소리

지난 수 세기 동안 현미경은 우리 삶에 혁명적인 변화를 가져왔다. 너무 작아서 육안으로는 관찰이 불가능했던 사물·생명체·구조물의 미시적 세계를 우리 앞에 보여주었던 것이다. 21세기 과학기술 문명의 상당 부분은 현미경 덕분에 가능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590년에 배율 10배인 현미경이 처음 등장한 이래 발전에 발전을 거듭해온 현미경이 이제 또 한번의 도약을 앞두고 있다. 특기할 점은 지금까지의 발전 경로와 원리에서 한참 벗어나 있다는 점이다. 미국 MIT에서 컴퓨터·전기공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마이클 루빈스타인(Michael Rubinstein)은 마이크로소프트, 퀀타 리서치와 공동 개발한 새로운 형태의 진화된 현미경을 보여준다. 이 현미경은 일반 현미경처럼 광학렌즈를 쓰는 대신 비디오 카메라와 영상처리 기술을 이용한다. 육안으로는 보이지 않는 세상을 보여준다는 점에서는 기존 현미경과 같다. 하지만 볼 수 없던 것을 보게 하고, 들을 수 없던 것을 듣게 해 준다는 점에서는 기존 현미경을 훌쩍 뛰어 넘는다. 일명 ‘모션 현미경’(motion microscope)이다. 디지털 기술이 만든 마법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서울 중앙지검에 소환돼 조사를 받던 중 팔짱을 낀 채 웃고 있는 사진이 공개된 후 조사실 창문에 종이가 붙여져 있다. 조사실 내에 있는 물체를 멀리서 동영상으로 찍었다면 ‘시작 마이크’로 거기서 오간 대화를 복원할 수 있다. 사람의 피부는 혈액의 흐름에 따라 아주 미세하게 붉은색에서 흰색으로 색깔이 바뀐다. 하지만 그 차이가 크지 않기 때문에 육안으로는 거의 알 수가 없다. 그런데 사람의 얼굴을 동영상으로 찍고, 얼굴에 나타나는 미세한 색의 변화를 전용 프로그램으로 탐지해 낸 후, 이 차이를 100배 정도 증폭시키면 얘기가 달라진다. 심장 박동에 따라 얼굴 색깔이 흰색-빨간색으로 변하는 것을 확연히 볼 수 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동영상의 모든 픽셀에 기록되어 있는 색상 측정값을 여타 노이즈 신호와 구분해서 정확히 골라내는 것이다. 고도의 영상처리 기술이 필요한 부분이다. 그 다음은 색상 신호를 증폭하기만 하면 된다. 이 과정에서 단지 색상 변화 양상뿐 아니라 변화 속도까지 측정할 수 있다. 실제로 TED 강연에서 시연된 화면을 보면 맥박이나 심장박동 속도를 측정하고, 얼굴에 혈액이 흐르는 양상까지 확인 가능하다.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웬만한 비디오 카메라로 찍은 영상만 있으면 된다. 모션 현미경의 응용 분야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다. 특히 의학 분야에서 심박수를 비롯해 심장 운동 패턴, 근육 움직임, 장운동, 혈액 순환 등을 정밀하게 측정할 수 있다. 현재 병원에서 사용하고 있는 X-ray, 초음파, CT, MRI 등 다양한 진단장비에 모션 현미경 기술을 적용하면 좀 더 정확한 진단이 가능할 것이다. 범죄 수사에서 피의자가 하는 말의 진위 여부를 가리는 데도 유용하다. 얼굴 표정, 눈동자, 몸짓의 미세한 움직임을 감지해서 분석하면 호흡, 혈압, 맥박, 땀 등 생리적 정보에 기초한 기존의 거짓말 탐지기를 크게 보완할 수 있다. 또 엔진의 진동처럼 기계의 미세한 움직임도 확대, 분석해서 고장을 사전에 감지하고 진단하는 데 도움이 된다. 건물과 구조물이 바람이나 지진에 흔들리는 정도를 측정해서 구조 설계나 유지 보수에 활용할 수도 있다. 이게 끝이 아니다. 급기야 멀리 떨어진 곳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는 사람들의 대화 내용도 포착할 수 있다. 원리 자체는 간단하다. 대화를 나눌 때 음파는 주변 사물과 부딪혀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한 진동을 만들어낸다. 예를 들어 노래하는 사람 옆에 놓인 와인 잔의 움직임을 250배로 확대해 보면 잔이 소리에 맞춰 진동하고 공명하는 모습을 분명하게 볼 수 있다. 이 과정을 역으로 적용해서 주변 물체의 진동을 촬영한 후 증폭, 분석해 내면 원래의 대화를 재생해 낼 수 있는 것이다. 그럼 일상의 모든 물건이 일종의 마이크가 된다. MIT 연구팀은 탁자 위에 빈 과자봉지 하나를 놓고, 그 옆에서 노래를 틀었다(연구팀이 선택한 노래는 1877년에 토마스 에디슨이 자신의 축음기에 처음으로 녹음했던 ‘Mary Had a Little Lamb’이다). 노래를 튼 후 과자 봉지를 15피트(약 4.5m) 떨어진 비디오 카메라로 (소리를 제외한 영상만) 고속 촬영했다. 영상에는 음파로 인한 과자봉지의 미세한 떨림이 기록되었고, 이것을 분석해서 원래 노래를 거의 근접하게 복구해 낼 수 있었다. 과자봉지를 겨우 1 마이크로미터(1mm의 1000분의 1) 정도만 움직이려고 해도 엄청나게 큰 소리가 필요하다고 하니, 보통 볼륨의 노래라면 비디오 분석이 얼마나 정교해야 할지를 짐작할 수 있다. 연구팀은 이렇게 비디오 신호로부터 오디오 신호를 추출해내는 장치에 ‘시각 마이크(visual microphone)’라는 이름을 붙였다. 과자봉지 외에 다른 물체, 예를 들면 화분에 심은 식물로부터도 소리를 복원할 수 있고, 당연히 노래뿐 아니라 말소리도 복원 가능하다. 말하는 사람들 옆에 조금이라도 진동하는 물체가 있고, 그 물체가 CCTV에 녹화가 되어 있다면, 사실상 그들의 대화는 해당 물체(정확히는 물체가 찍힌 영상)에 녹음이 되는 것이다. 그 CCTV 영상을 거꾸로 해독하기만 하면 어떤 대화가 오고 갔는지를 언제라도 확인할 수 있다. 최근 전임 청와대 민정수석이 서울 중앙지검에 소환돼 조사를 받던 중 팔짱을 낀 채 웃고 있는 사진이 공개된 적이 있다. 공교롭게도 맞은편 수사관들은 기립자세로 손을 모은 채 서 있는 모습이다. 이 사진은 국내 모 일간지의 객원 사진기자가 서울지검 사옥에서 직선 거리로 350m 떨어진 한 건물 옥상에서 600mm 망원렌즈에 2배율 텔레컨버터를 끼우고 찍은 것이라고 한다. ‘봐주기 수사’ 논란에 휩싸인 검찰은 해당 사진은 조사 중에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었던 장면이라고 해명했으나, 피고발인 신분인 (검찰 출신) 전임 수석의 여유로운 모습에 여론은 분노로 들끓었다(특종 사진을 찍은 사진기자가 객원 꼬리표를 떼고 즉시 정기자로 발탁되었다고 하니 그나마 위안이 된다). ‘시각 마이크’의 시대, 더 이상 비밀은 없다 사실 사진 한 장만 가지고 팩트를 확인하는 데에는 다소 무리가 따른다. 정말 어쩌다 우연히 그런 이상한 장면이 찍힌 건지도 모른다. 무의식 중에 사람의 감정, 표정, 동작은 시시각각으로 변할 수 있으니 말이다. 진위를 확인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사진이 찍힌 그 순간 어떤 대화가 오고 갔는지를 밝혀내는 것이다. 그렇다고 무시무시한 검찰 조사실을 무단으로 도청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방법은 딱 한가지, ‘시각 마이크’이다. 조사실 내에 있는 물체를 멀리서 동영상으로 찍기만 하면 된다. 영상 속의 컵, 화분, 휴지통, 과자 봉지는 그들의 대화를 고이 기억했다가 언젠가 우리에게 다시 들려줄 것이다. 디지털 기술의 발달로 이제 눈으로도 듣는 시대가 왔다. 높은 자리에 계신 분들, 입 단속에 더욱 신경쓰셔야 한다. 이너서클의 심오한 비밀을 끝까지 지키고 싶으시다면 말이다. 출처: 이코노미스트 (2016.12.05) http://jmagazine.joins.com/economist/view/314409

2016.11.30   |  박용삼

더보기 +

철강지표

[국내 주요 품목 가격별] 철강지표 그래프

더보기 +

POSRI
LOVE 지수

POSRI LOVE

9,042,040

내가 본 자료

/
TOP 열기/닫기 버튼